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中의 경고, 北을 자산 아닌 부채로 보는 분위기 반영"

"미일·미중 정상간 통화, 양자 관심사안 협의가 주목적"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정부는 25일 중국 정부와 매체가 북한을 향해 도발하지 말라고 연일 경고하는 것에 대해 "불법적인 핵·미사일 개발을 통해 한반도 및 지역 정세에 대한 중대한 위협을 계속 가하는 북한에 대한 중국의 강력한 경고"라고 평가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의 단호한 대북 메시지 지속 발신은 새로운 차원의 위협으로 대두된 북핵 문제와 관련해 중국도 더 이상 북한을 전략적 자산이 아닌 부채로 봐야 한다는 중국내 분위기를 반영한 것으로 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4일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이 핵실험을 한다면 중국 측 입장은 어떠냐는 질문에 "현재 한반도 정세가 복잡하고 민감하며 매우 긴장돼있다"면서 "우리는 유관 각국이 냉정과 자제를 유지하고 정세를 긴장시키는 행동을 취하지 않기를 강력히 촉구하며 유엔 안보리에는 북한의 핵미사일 활용에 대한 명확한 금지 요구가 있다"고 말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와 영자지 글로벌 타임스 등도 북한이 6자 핵실험을 강행하면 치명상을 입을 것이라거나, 추가 전략도발시 중국이 원유 공급을 축소할 수 있다는 등 수위 높은 경고를 내놓고 있다.

조 대변인은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연쇄 전화통화로 북핵 대응 방안을 논의한 점은 "정부가 파악하고, 사전 설명 들은 바에 따르면 (통화는) 양자 관심 사안에 대한 협의가 주목적이고, 그 계기 북핵 문제도 논의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핵·한반도 문제 관련 그동안 미국은 우리와의 빈번한 고위급 협의 등을 통해 사전 조율된 토대 위에서 유관국과 협의해 나간다는 원칙을 강조해온 바 있다"며 "이번 통화시 논의된 북핵 관련 내용은 우리 정부가 그간 미국을 포함한 관련국과 소통하고 협의한 내용에 바탕을 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 대변인의 이와 같은 설명은 트럼프 대통령의 북핵 문제 논의를 위한 연쇄 전화 통화에서 한국이 제외되면서 '코리아패싱'(Korea passing) 우려가 제기된 데 따른 대응으로 풀이된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5 15: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