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연경 포함' 여자배구 대표팀, 6월 3일 태국과 올스타전

송고시간2017-04-25 14:36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팀이 6월 3일 태국 방콕에서 슈퍼매치를 벌인다. [한국배구연맹 제공=연합뉴스]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팀이 6월 3일 태국 방콕에서 슈퍼매치를 벌인다. [한국배구연맹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한국과 태국을 대표하는 양국 여자배구 스타 선수가 태국 방콕에서 자존심 대결을 벌인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6월 3일 오후 4시(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후아막 스타디움에서 한국과 태국의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 경기가 열린다"고 25일 발표했다.

V리그 글로벌 마케팅과 아시아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 마련을 위해 열리는 이번 대회는 양국 리그를 대표하는 스타가 총출동한다.

한국 여자배구 올스타팀에는 세계적인 선수 김연경(터키 페네르바체)을 비롯해 김희진·박정아(이상 IBK기업은행), 이재영·김수지(이상 흥국생명) 등 14명이 선발됐다.

지휘봉은 지난 시즌 V리그 우승팀인 이정철(IBK기업은행) 감독이 잡는다.

세계에서 여자배구의 인기가 가장 뜨거운 태국의 전력도 만만치 않다.

김연경과 한솥밥을 먹는 세계적인 세터 눗사라 톰콤(터키 페네르바체)를 비롯해 프림짓 틴카우, 오누마 시티락 등 태국 리그를 대표하는 선수가 출전한다.

대회 성사에 구자준 한국배구연맹 총재는 "이번 대회로 V리그의 해외진출 교두보를 마련했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고, 찬닛 웡프라섯 태국배구협회 회장은 "슈퍼매치가 아시아 배구발전을 위한 양국의 정기전으로 성장하기를 희망하며, 양국 배구팬들에게 의미 있는 경기를 선보일 수 있어 기쁘다"고 밝혔다.

대회 주관방송사인 KBSN은 이번 대회에 맞춰 5월 31일 출국해 6월 4일 귀국하는 일정의 여행 상품을 공개했다.

이 상품에는 슈퍼매치 관전, 선수단 팬 미팅, 배구전문 캐스터의 관전 가이드, 기념품 등이 포함됐다.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는 한국 KBSN 스포츠와 태국 SMM TV를 통해 양국에 생중계된다.

▲ 한국 대표팀 명단

이름 소속 포지션
이효희 도로공사 세터
이다영 현대건설 세터
김희진 IBK기업은행 센터
양효진 현대건설 센터
김수지 흥국생명 센터
배유나 도로공사 센터
김미연 IBK기업은행 라이트
한수지 KGC인삼공사 라이트
김연경 페네르바체(터키) 레프트
박정아 IBK기업은행 레프트
강소휘 GS칼텍스 레프트
이재영 흥국생명 레프트
김해란 KGC인삼공사 리베로
나현정 GS칼텍스 리베로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1116140400004

title : 서울택시 기본요금 3천800원 인상안 확정…시의회 제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