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해 농촌 1천 가구에 태양광 설비 지원

송고시간2017-04-25 14:33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정부가 올해 중 농촌 지역 1천 가구에 태양광을 이용해 전기를 만들어 팔 수 있는 설비를 설치하는 데 앞장서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주형환 장관은 25일 충청북도 청주시 미원면에서 열린 '농촌 태양광 1호 사업 착공식'에서 올해 중 농촌가구 1천호, 2020년까지 1만호에 태양광 설비를 보급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농업·어업·축산업에 종사하는 사람은 거주지 주변의 유휴부지를 활용해 태양광 사업을 할 수 있다.

그동안 태양광 발전 설비 중 약 63%가 농촌에 설치됐지만, 사업 주체가 대부분 외지인이고 정작 지역 농민은 정보와 자금 부족으로 소외돼 왔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는 올해부터 농촌 가구의 태양광 사업을 지원하는 정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태양광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농촌 지역 주민을 위해 시설자금을 장기간 저리로 빌려주고, 추후 생산전력을 판매하기 위해 입찰시장에 참여하면 가점을 부여하는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에너지공단과 농협 등은 태양광 사업에 필요한 컨설팅과 설비 시공업체 알선을 지원할 방침이다.

1호 사업은 청주시 미원면과 낭성면 일대 13개 농가에서 함께 참여했다. 이들은 가구당 31kW∼396kW 규모로 모두 1.44MW의 태양광을 설치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지역농협 조합장을 포함해 13개 농가가 농촌 태양광 조합을 결성해서 추진한 주민참여형 태양광 사업이기도 하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0912173400052

title : 경남도의회 한국당 측 "도정은 정권 입맛 맞출 겨를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