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심기준, '평창올림픽 지원위원장 대통령으로 격상' 법안 발의

송고시간2017-04-25 14:03

(춘천=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정부 대회지원위원장을 국무총리에서 대통령으로 격상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비례 승계 심기준 의원 선서
비례 승계 심기준 의원 선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심기준 의원은 25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지원 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개정안은 국무총리 소속인 평창올림픽 정부 대회지원위원회를 대통령 소속으로 격상해 대통령이 직접 평창올림픽을 챙기도록 하자는 게 골자다.

또 부위원장은 기존의 기획재정부 장관, 교육부 장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서 국무총리로 격상했다.

이 개정안은 지난 3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 대표가 탈당계를 제출하면서 비례대표 의원직을 승계한 심 의원의 1호 법안이다.

심 의원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이 채 10개월도 남지 않았지만 '최순실 게이트'로 평창 동계올림픽이 여러 가지 의혹에 휩싸이면서 국민적 관심과 정부 지원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성공적인 올림픽을 위해 새로운 정부가 들어서면 대통령이 직접 올림픽을 챙겨야 할 필요성이 있어 개정안을 발의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심 의원에 따르면 최순실 게이트 이후 평창 동계올림픽을 둘러싼 여러 가지 의혹이 제기되면서 국민적 붐 조성 등 정부 차원의 지원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조직위원회의 후원금 모금은 애초 목표보다 3천억원 가량 부족한 실정이다.

dm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