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인전철 주변을 역사문화공간으로…인천·부천 협약

송고시간2017-04-25 13:49

인천 남구·동구·부평구, 경기 부천시 4개 지자체 참여

'경인선 명소만들기' 4개 지자체 지역활성화사업 추진
'경인선 명소만들기' 4개 지자체 지역활성화사업 추진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5일 오전 인천시 남구 남구청에서 열린 '경인축 문화역사자산 네트워크 조성사업 협약식'에서 이진수 경기 부천시 부시장(왼쪽부터), 이흥수 인천 동구청장, 박우섭 인천 남구청장, 김기형 인천 부평구 부구청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7.4.25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우리나라 근대화의 상징인 경인선 철도와 주변 지역이 역사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한다.

인천시 남구는 25일 구청사에서 '경인축 문화역사자산 네트워크 조성사업 협약식'을 열고 인천시 동구·부평구, 경기도 부천시와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의 '지역 행복생활권 선도사업 연계협력 프로젝트' 공모에 해당 사업이 선정되면서 이뤄졌다.

이들 4개 지방자치단체는 제물포역·동인천역·부평역·부천역 등 경인선 주요 거점을 중심으로 우리나라 최초 철도인 경인선의 문화자산을 활용해 3개 분야 8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사업비는 3년간 총 28억9천만원(국비 20억2천만원, 지방비 8억7천만원)이 투입된다.

남구는 제물포 영스퀘어 부활 프로젝트와 경인선 네트워크 탐방교육 프로그램 지원 등 2개 사업을 추진하며 제물포역 주변 문화거리를 조성할 계획이다.

동구는 경인선 스토리텔링 발굴·홍보·전시사업과 경인선 미디어 인터렉티브 사업을, 부평구는 경인축 문화자원 홍보시설 구축사업과 군용철로를 이용한 행복산책로 조성사업을 진행한다.

부천시는 경인선 역사자료 순회 전시사업과 경인축 공연문화 활성화 사업을 추진한다.

이들 지자체는 이 사업이 낡은 지역 이미지를 쇄신하고 관광 수요를 증대시킬 것으로 보고 있다.

박우섭 남구청장은 "이번 사업은 지방정부 4곳이 협력해 지역 활성화를 도모한다는데 의미가 크다"며 "지역을 전국에 홍보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tomato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