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미일 6자수석들 "北추가도발시 감내못할 징벌적 조치 합의"

송고시간2017-04-25 13:39

"안보리결의·독자제재·국제사회대북제재 압박 등에 강력조치 검토"

도쿄서 만난 한미일 6자수석…회담 결과 설명하는 韓 대표
도쿄서 만난 한미일 6자수석…회담 결과 설명하는 韓 대표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25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에 참석 한 뒤 기자들에게 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bkkim@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한국·미국·일본 6자회담 수석대표들은 25일 일본 도쿄에서 회담을 하고 북한이 추가 도발시 감내할 수 없는 징벌적 조치를 하기로 합의했다.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회담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추가적인 전략 도발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경고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이를(도발을) 감행할 경우 북한이 감내할 수 없는 강력한 징벌적 조치를 취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 본부장은 '강력한 징벌적 조치'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협의가 있었지만 구체적인 사항을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지금까지 대북제재 압박에 있어서 이용해 온 안보리 결의, 독자제재, 국제사회 대북제재 압박 등 3가지 축에 대해 더 강력한 조치를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본부장은 "회담에서 3국 대표는 북한이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 위협하는 것을 강력히 규탄했다"며 "북한이 비핵화 입장 바꾸지 않는 현 상황에서는 대북제재 압박 기조를 더욱 유지 강화함으로써 북한을 비핵화로 이끌어내기 위한 노력에 집중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설명했다.

손잡은 한미일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손잡은 한미일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도쿄 AFP=연합뉴스) 북핵 6자 회담 수석대표인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오른쪽),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왼쪽),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가운데)이 25일(현지시간) 일본 도쿄에서 만나 회담에 들어가기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미일 대표는 이날 회담에서 북한이 인민군 창건 85주년 기념일인 이날에 즈음해 핵·미사일 추가 도발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3국이 공조해 철저한 대북 경계감시 태세를 유지하고 중국에 대해 대북 압박을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ymarshal@yna.co.kr

한미일 6자수석 "北 추가도발시 감내못할 징벌적 조치"
한미일 6자수석 "北 추가도발시 감내못할 징벌적 조치"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는 25일 일본 도쿄에서 회담을 하고 북한이 추가 도발시 감내할 수 없는 징벌적 조치를 하기로 합의했다. 사진은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이날 회담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 bkkim@yna.co.kr

회담은 북한의 인민군 창건 85주년 기념일인 이날 북한이 핵실험 또는 탄도 미사일 시험발사와 같은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거론되는 상황에서 열렸다.

김 본부장 외에도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참석했다.

3국 대표들은 이날 대복압박의 실효성을 거두기 위해서는 중국과 러시아와의 공조가 중요하다는 데에도 의견 같이 했다.

김 본부장은 "특히 최근 중국의 적극적인 안보리 결의 이행과 추가적인 대북 제재 조치들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중국의 건설적인 역할을 지속적으로 확보해가는데 노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4월 28일 개최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회의가 북핵 불용이라는 확고한 원칙에 근거해서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는데 있어서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조셉 윤 미국측 대표도 기자들에게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서는 중국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한미일이 외교, 군사, 경제면에서 긴밀히 연대해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7154100002

title : 대출·유동성 '역대급' 증가세 이어질까…고용 지표도 관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