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야속한 타선'…류현진, 6이닝 1실점 호투에도 첫승 또 불발

송고시간2017-04-25 13:13

최고시속 150㎞…961일 만에 첫 퀄리티스타트


최고시속 150㎞…961일 만에 첫 퀄리티스타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투수 류현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투수 류현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왼손 투수 류현진(30)이 시즌 네 번째 등판에서 호투하고도 또 첫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류현진은 2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 AT&T 파크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5안타와 볼넷 하나만 내주고 삼진 3개를 곁들여 1실점으로 막았다.

류현진이 정규리그에서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를 달성한 것은 시즌 처음이자 2014년 9월 7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홈 경기(6⅔이닝 2실점) 이후 961일 만이다.

포스트시즌을 포함하면 2014년 10월 7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6이닝 1실점) 이후 931일 만이다.

왼쪽 어깨, 팔꿈치를 수술하고 재활을 거쳐 올해 다저스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한 류현진은 앞선 세 차례 선발 등판에서 평균자책점 5.87로 부진하며 모두 패전의 멍에를 썼다.

하지만 이날은 제 몫을 하고도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해 또다시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다저스 타선은 7회까지 2안타에 묶였다. 류현진은 0-1로 끌려가던 7회말 수비 때 교체됐다.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4.64로 낮아졌다.

류현진은 이날 속구가 시속 약 150㎞까지 나왔지만, 체인지업 구사 비율을 늘려 샌프란시스코 타선을 상대했다.

류현진은 자신에게 통산 타율 0.455로 무척 강했던 샌프란시스코 톱타자 헌터 펜스와 1회 첫 대결에서 시속 146m의 속구로 헛스윙 삼진을 잡으며 기분 좋게 시작했다.

하지만 브랜던 벨트에게 볼넷을 내준 뒤 에두아르도 누네스의 내야땅볼로 주자를 2루에 뒀다.

이어 버스터 포지에게 우전안타를 맞았지만, 우익수 야시엘 푸이그의 정확한 송구로 2루 주자를 홈에서 잡아 실점 위기를 넘겼다.

그러나 2회 결국 먼저 점수를 내줬다. 첫 타자 브랜던 크로퍼드에게 좌익수 쪽 2루타를 맞은 뒤 크리스트안 아로요의 2루 땅볼에 이은 조 패닉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선제점을 빼앗겼다.

펜스에게 우전안타를 허용한 3회에도 주자를 2루까지 진루시켰지만 후속타자를 내야 땅볼로 유도해 실점은 막았다.

4회와 5회를 거푸 삼자범퇴로 넘긴 류현진은 6회 벨트와 포지에게 안타를 내줘 2사 1, 3루에 처했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직접 마운드를 방문했다가 돌아간 뒤 계속 던진 류현진은 크로퍼드를 3루수 뜬공으로 잡은 뒤 7회 애덤 리베라토어에게 공을 넘겼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821135000008

title : E1, LG화학과 1천129억원 규모 액화석유가스 매매 계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