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염 추기경 "어려울 때일수록 부처님의 자비 정신 필요"

부처님오신날 맞아 축하메시지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천주교 서울대교구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은 불기 2561년 부처님오신날(5월 3일)을 맞아 "부처님의 자비가 온 누리에 충만하시기를 기원한다"는 축하메시지를 25일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에 전달했다.

염 추기경은 메시지에서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부처님의 생애와 설파하신 말씀들을 오늘날 다시 되새길 수 있음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나라는 요즘 안팎에서 많은 혼란과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런 때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가치는 부처님의 자비 정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우리 민족이 어려움 속에서도 발전을 거듭하며 큰 발전을 이룰 수 있었던 것은 불교의 위대한 가르침이 많은 역할을 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염 추기경은 "우리나라는 여러 종교가 평화롭게 공존하는 유례없는 나라"라며 "우리 종교인들이 서로 이해하고 사랑함으로써 세상의 모든 사람에게 좋은 표양이 되고 더욱 큰 희망의 징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5 13: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