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창군절 맞아 원산서 역대 최대 화력훈련(종합)

송고시간2017-04-25 12:29


北, 창군절 맞아 원산서 역대 최대 화력훈련(종합)

[조선중앙통신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선중앙통신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장사정포 등 300∼400문 동원…김정은 참관한 듯
전략도발 대신 한미에 무력시위…정세 관리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지성림 기자 = 북한이 25일 군 창건 85주년 기념일을 맞아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화력훈련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이날 "북한군이 오늘 원산 일대에서 대규모 화력훈련을 하는 정황이 포착됐다"고 밝혔다.

북한군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참관 아래 장사정포 등 300∼400문을 투입해 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훈련은 북한에 대한 압박 강도를 높이는 한미 양국에 대한 무력시위인 것으로 관측된다. 북한이 최전방 지역에 집중적으로 배치한 장사정포는 수도권을 사정권에 두는 위협적인 무기다.

[그래픽] 북한, 원산서 역대 최대 화력훈련 실시
[그래픽] 북한, 원산서 역대 최대 화력훈련 실시

북한군의 화력훈련은 한미 군이 진행 중인 연합 화력훈련에 대한 맞불 시위라는 해석도 나온다.

국방부는 지난 13일부터 26일까지 경기 포천 육군 승진과학화훈련장에서 '2017 통합화력격멸훈련'을 하고 있다. 훈련에는 한미 군의 최신예 화력 무기체계와 병력 2천여명이 투입됐다.

이에 대해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19일 "정세를 폭발 국면에로 몰아감으로써 북침 핵전쟁의 불집을 기어코 터뜨리려는 흉악한 속심이 비껴있다"고 비난했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대형 도발 대신 화력훈련으로 무력시위를 대신함으로써 정세 관리에 들어간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미국은 북한이 이번 군 창건 기념일을 전후로 대형 도발을 할 수 있다고 보고 니미츠급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와 오하이오급 핵잠수함 미시간함을 한반도 해역으로 파견하는 등 대북 압박 강도를 높이고 있다.

중국은 이날 관영 매체를 총동원해 북한이 핵실험을 감행하면 막대한 피해를 볼 것이라며 도발을 자제할 것을 촉구했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217138700001

title : 통합당 새 최고위원들 "'민주당 빼고'를 '통합당 찍고'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