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측 "국민을 짐승에 비유한 박주선, 사과·사퇴해야"

송고시간2017-04-25 13:30


文측 "국민을 짐승에 비유한 박주선, 사과·사퇴해야"

홍익표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익표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측은 25일 "국민을 짐승에 비유한 국민의당 박주선 공동선대위원장은 즉시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 후보 측 선대위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박 위원장이 전날 광주 유세에서 '유권자를 상대로 하는 여론조사가 아니라 짐승을 상대하거나, 애완견, 유령을 상대로 하는 여론조사가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된다'고 말했다"며 "사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여론조사에서 안 후보가 아닌 다른 후보를 찍겠다는 국민은 짐승, 애완견, 유령이란 말인가"라며 "박 위원장 말대로라면 국민 70% 안팎이 짐승이란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회 부의장이기도 한 박 위원장이 자신들의 후보를 지지하지 않는 유권자는 부정하고 있다"며 "국민을 대리하는 국회 구성원으로서, 지지자들 뜻을 모아 정치를 하는 정당으로서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박 위원장은 국민 비하 발언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며 "유세현장에 참석했던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박 위원장에 대해 상응하는 조치를 즉각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01105001000082

titl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