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송민순 "文측서 '몇배로 갚겠다' 문자"…文측 "누군지 밝혀라"

송고시간2017-04-25 13:09


송민순 "文측서 '몇배로 갚겠다' 문자"…文측 "누군지 밝혀라"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회고록' 공방 장외로…송민순 폭로에 文측 맞불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에 앞서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이었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의 결정으로 북한에 의견을 물었다는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 내용과 관련해 양측의 신경전이 장외로 번진 모양새다.

송 전 장관은 2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문 후보 측의 책임있는 인사로부터 협박성 문자 메시지를 받았다"고 말했다.

송 전 장관은 "심경을 말할 수가 없다"며 "문재인 캠프에서 '용서하지 않겠다', '몇 배로 갚아주겠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고 밝혔다.

문자메시지 발신인이 누구냐는 물음에 송 전 장관은 "(문재인 캠프의) 어느 정도 책임 있는 사람"이라면서 "그 문자를 가지고 있다"고 대답했다.

이어 "이게 갑자기 색깔·종북론으로 비화했고 그렇게 되니 제 책이 잘못됐다고 (문 후보 측에서) 공격해 왔다"며 "착잡하다"고 덧붙였다.

송 전 장관의 이러한 주장은 문 후보 측은 '악의적 공격'으로 규정하고 반박했다.

문 후보 선대위 전병헌 전략본부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누가 문자를 보냈는지는 송 전 장관 자신이 밝히면 되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전 본부장은 "그것마저도 송 전 장관이 밝히지 않으면 일종의 마타도어이고 흑색선전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전 본부장은 "송 전 장관의 회고록이 다시 도마에 올랐지만 국민은 '선거 때가 되니 여지없이 북풍 공작이 시작됐다'고 생각하며 선거에 큰 영향을 주지 못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904120000064

title : 청주동물원 배경 다큐영화 '동물, 원' 5일 개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