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현수, '울분의 홈런포' 시즌 1호 폭발(종합)

볼티모어, 탬파베이 6-3으로 제압
김현수의 마수걸이 솔로포 (AP=연합뉴스)
김현수의 마수걸이 솔로포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김현수(29·볼티모어 오리올스)가 시즌 마수걸이 홈런을 터트리고 자신의 가치를 입증했다.

김현수는 25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와 홈 경기에 7번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1-3으로 뒤진 6회말 우중월 솔로 홈런을 쳐냈다.

김현수는 탬파베이 우완 선발 크리스 아처를 상대로 볼 카운트 2볼-1스트라이크에서 4구째 92.6마일(약 149㎞) 포심 패스트볼을 잡아당겨 우중간 담장을 넘겼다.

올 시즌 10경기, 26타석 만에 나온 첫 홈런이다.

올 시즌 좌완 투수가 등장하면 출전을 하지 못하는 '플래툰 시스템' 탓에 선발 기회를 많이 잡지 못했던 김현수는 전날 좌완 투수를 상대로 23타석 만에 첫 안타를 때려낸 데 이어 이날 홈런으로 무력시위를 이어갔다.

김현수의 시즌 첫 홈런으로 추격의 신호탄을 쏘아 올린 볼티모어는 요나탄 스호프의 백투백 홈런으로 3-3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7회말에는 애덤 존스의 투런포로 역전에 성공했다.

김현수는 8회말 무사 2루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탬파베이의 두 번째 투수 라이언 가튼의 폭투로 무사 3루로 변했고, 갑자기 내린 폭우로 경기는 잠시 중단됐다.

경기는 재개됐고, 김현수는 바뀐 투수인 대만 출신의 후친웨이를 상대로 유격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탬파베이 내야진이 전진 수비를 펼친 터라 3루 주자는 베이스에 그대로 머물렀다.

김현수는 첫 타석에서 좌익수 뜬공에 그쳤으나 4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볼넷을 골라냈다.

김현수는 3타수 1안타(1홈런) 1타점 1볼넷을 기록한 뒤 9회초 수비 때 대수비 크레이그 젠트리와 교체됐다.

김현수의 시즌 타율은 0.261에서 0.269(26타수 7안타)로 상승했고, 시즌 3타점을 기록했다.

볼티모어는 8회말 1점을 추가해 6-3으로 승리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5 11: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