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원진, 서울구치소 앞 유세…"劉와 합치면 洪도 배신자"

송고시간2017-04-25 13:11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새누리당 조원진 대선후보는 25일 "한국당이 배신자당과 합치면 한국당도 배신당, 홍준표도 유승민과 합치면 홍준표도 배신자"라고 주장했다.

조 후보는 이날 박근혜 전 대통령이 수감된 경기도 의왕의 서울구치소 앞에서 열린 유세에서 바른정당을 두고 "그들은 자기 이익을 위해, 자기 출세를 위해 대통령 등 뒤에서 칼을 꽂았는데 어떻게 같이 할 수 있는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 후보는 일대일 TV 토론과 배심원단 투표를 거쳐 단일화하자고 홍 후보에 제안한 상태다. 홍 후보는 이날 남재준(통일한국당), 조원진, 유승민(바른정당), 이렇게 해서 대통합하는 게 맞지 않느냐"는 뜻을 밝혔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이) 사저에 오신 날 분명히 하신 말을 기억한다. '더이상 한국당에 기대하지 않는다'고 말씀하셨다"며 "제가 탈당해 새누리당에 입당한 것은 박 전 대통령의 뜻을 받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대선을 통해 거짓 탄핵의 진실을 밝혀야 한다. 얼마나 억장이 무너지시고 얼마나 분하셨으면 (박 전 대통령은) 아무도 면회를 하지 않는다"며 "돈 한 푼 받지 않은 박 전 대통령을 즉각 석방하라"고 촉구했다.

조 후보의 이날 유세에는 박 전 대통령 탄핵·구속에 반대하는 '태극기 부대'가 주로 참석했다. 그는 지지자들을 향해 "조원진 대신 박근혜를 연호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서울구치소 앞 조원진 후보 유세
서울구치소 앞 조원진 후보 유세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