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沈측, 바른정당 '3자단일화' 제안에 "후단협 생각나는 정치적폐"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측은 25일 바른정당이 유승민 후보와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국민의당안철수 후보 간 3자 단일화를 제안하기로 한 것과 관련, "2002년 민주당의 후단협 사태가 생각나는 정치적폐", "상상만으로도 실소가 나오는 코미디"라고 비판했다.

심 후보 선대위 한창민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피핑에서 "자당 후보가 지지율이 낮다는 이유만으로 후보직을 내려놓으라고 종용하는 것은 참으로 어리석고 한심한 결정"이라며 "이 같은 행태는 바른정당이 탄핵의 폭풍을 피하기 위해 얼기설기 만들어진 천막일 뿐이라고 스스로 선언하는 꼴"이라고 말했다.

이어 "세 정당이 연합하는 모습은 그야말로 코미디"라며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와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의 연대도 우습지만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 셋이 묶이는 광경은 상상만으로 실소가 나온다"라고 반문했다.

그는 "바른정당의 단일화 추진은 2002년 민주당의 후단협 사태가 생각나는 정치적폐로, 자기모순이자 보수의 새희망이라고 외치는 유 후보를 두번 죽이는 일"이라며 "바른정당은 자유한국당에게 조롱당할 일을 하지 말고 정신차리기를 바란다. 국민의 평가를 두려워하는 정당은 그 미래가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沈측, 바른정당 '3자단일화' 제안에 "후단협 생각나는 정치적폐" - 1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5 13: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