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文아들 의혹에 "권력형 채용비리"…국조 요구도(종합)

송고시간2017-04-25 18:51

고용정보원 항의 방문…"문준용식 채용비리 10건 이상"

'승리 피부로 느껴' 文에 "오만불손"…安에는 "부인 채용 갑질"

(서울·음성=연합뉴스) 홍정규 정아란 김형우 기자 = 자유한국당은 25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아들 준용 씨의 2006년 한국고용정보원 채용 특혜 의혹을 정조준했다.

한국당은 이를 "권력형 채용비리"로 규정하면서 노무현 정부 유력인사들이 연관된 한국고용정보원 전반의 채용비리로 판을 키우려는 움직임을 보였다.

한국당의 신보라·임이자·장석춘 의원은 이날 오후 충청북도 음성군 맹동면 한국고용정보원을 항의 방문, 진상규명에 협력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이재흥 현 원장과 만난 자리에서 "권력형 채용비리 끝판을 보여주는 노무현 정권의 조직화한 채용비리에 강력히 항의하고자 한다"면서 "문준용식 채용비리가 10건 이상 나오고 있다"고 성토했다.

앞서 신 의원은 오전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도 "권재철 원장 당시 고용정보원은 조직적 인사특혜비리의 완결판"이라면서 "문준용 씨 의혹을 비롯해 당시 적폐와 진상규명을 위해 청문회를 포함한 국정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정재 중앙선대위 대변인도 별도 브리핑에서 "노무현 정부 시절 설립된 한국고용정보원의 초대 원장부터 1·3·4·5급까지 요직이 당시 청와대 출신과 그들의 친인척으로 채워졌다고 한다"면서 "문준용도 그중 한 명"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정권 차원의 조직적 개입 없이는 인사 전횡이 불가능하다"며 "국민의당·바른정당·정의당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를 소집해 '금수저 문준용 특혜채용 진상규명을 위한 청문회' 개최에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한국당은 문 후보가 변호사 시절 1996년 원양어선 살인 사건인 페스카마 15호 사건과 1989년 농성 중이던 학생들을 해산시키는 과정에서 화재가 발생, 경찰관과 전투경찰 7명이 사망한 동의대 사태를 변론했던 점도 공세 소재로 삼았다.

이경환 수석부대변인은 현안 브리핑에서 문 후보가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2003년 특별감형 대상에 페스카마 15호 사건의 사형수가 포함된 점을 거론하면서 "변호사 시절 맡았던 사건 당사자를 감형한 것은 참으로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윤기찬 수석부대변인은 동의대 사태를 언급하면서 "사태 주모자들이 민주화운동 유공자로 선정된 것이 적절하냐"면서 그 선정 경위를 밝히라고 요구했다.

한국당 중앙선대위 정태옥 대변인은 문 후보가 당 소속 의원과 지역위원장들에게 보낸 '당이 당으로 느껴지고 승리가 피부로 느껴진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거론하며 "오만불손함이 하늘을 찌른다"고 비판했다.

정 대변인은 "마치 (대통령이) 된 것처럼 경거망동하는 것은 진정한 지도자의 모습이 아니다"며 "문 후보는 최소한의 예의가 있다면 몸을 스스로 낮추고 또 낮춰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류여해 수석부대변인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부인 김미경 씨의 서울대 의대 교수 채용 과정을 언급하면서 "서울대 본부가 내부 반발을 설득하면서 안 후보 부인을 무리하게 정년보장 정교수로 채용했다"고 지적했다.

류 부대변인은 "그 이유는 안 후보가 바로 '갑철수'였기 때문"이라며 "교수 정원을 늘리는 무리수까지 두면서 안 후보 부인을 정교수로 채용한 게 사실이면 안 후보는 갑질 중의 갑질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국당, 文아들 의혹에 "권력형 채용비리"…국조 요구도(종합) - 1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1204071651004

title : 탄력근로제 논의 위원회 구성 마무리…이르면 다음 주 발족(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