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安측 '권여사 친척 특혜채용' 주장에 盧측 "사실무근, 법적대응"(종합)

盧측 "安, 허위사실 유포 사과해야…이용주, 국회 윤리위에 회부해야"
文측 "허위사실 유포로 前 대통령 가족 욕보여, 安 사과해야"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노무현재단은 25일 한국고용정보원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인 권양숙 여사의 친척 등을 특혜 채용했다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측의 주장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측도 "안 후보는 즉각 허위사실 유포자를 중징계하고 국민 앞에 직접 사과하라"라고 반발하며 측면 지원에 나섰다.

재단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권 여사와 집안 친척들에게 확인한 결과 고용정보원에 근무했거나 근무 중인 사람은 없는 것으로 어제·오늘 확인했다"며 "권 여사는 사실관계를 확인하지도 않고 이럴 수가 있느냐며 말을 잇지 못했다"고 전했다.

재단은 안 후보를 향해 "이번 허위사실 유포 행위에 대해 사과하고, 관련자를 엄중히 문책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특히 관련 의혹을 제기한 국민의당 선대위 이용주 공명선거추진단장에 대해 "단장직 박탈과 국회 윤리위원회 회부를 강력히 요구한다"며 "재단과 유족은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과 공직선거법 위반에 대한 민·형사상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때 당을 같이했던 안 후보 측까지 전직 대통령의 부인을 선거에 끌어들이는가"라며 "안 후보는 봉하마을 방명록에 채 잉크도 마르기 전에 허위사실을 유포하나. 이것이 안 후보가 지향하는 새 정치인가"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선대위 윤관석 공보단장도 당사 브리핑에서 "국민의당은 언론 보도가 이뤄진 뒤 뒤늦게 권 여사 부분을 빼달라고 요청했다고 한다. 하지만 끝내 취소하지 않았다"며 "사실이 아니라도 일단 질러놓고 보자는 저질스러운 술책"이라고 비판했다.

윤 단장은 "안 후보가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며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 정의로운 나라 만들겠다'고 한 것이 불과 사흘 전이다. 안 후보가 TV토론에서 네거티브를 하지 말자며 '셀프 네거티브'를 한 게 이틀 전"이라며 "'아니면 말고' 식의 허위사실 유포로 전임 대통령 가족을 욕보이는 게 안 후보의 새 정치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새정치를 외치는 안 후보 측이 이런 비열한 수법까지 동원하는 것을 보니 급하긴 급했던 것 같다. 국민의당은 '가짜뉴스'를 엄청난 사실인양 떠드는 수준으로 어떻게 국정을 운영하겠나"라며 안 후보의 사과를 촉구했다.

앞서 안 후보측 이 단장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아들 준용 씨뿐 아니라 권 여사의 친척 권 모 씨(5급)와 권재철 한국고용정보원장과 함께 청와대에서 근무한 황 모 씨(1급), 권 원장의 친구인 이 모 씨(3급), 권 원장 친구의 아들인 이모 차장 등이 참여정부 시절 고용정보원에 특혜채용된 내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hrseo@yna.co.kr

안철수 후보(좌)와 문재인 후보(우)
안철수 후보(좌)와 문재인 후보(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5 15: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