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낙후 광주·전남 SOC 개선할 대선 후보 공약 없다

송고시간2017-04-25 11:10

민주당 추가공약에도 신규 SOC 사업 없어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전국에서 가장 낙후한 SOC 여건을 개선하고 싶은 광주전남 지역민의 열망이 크지만 정작 이번 대선 후보들의 공약에서는 외면받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광주·전남지역 추가 공약까지 내놨으나 지역 SOC 신규 사업을 내놓지 않았고, 국민의당도 비슷한 상황이다.

특히 민주당의 경우 SOC사업 자체를 부정적으로 표현하며 공약에 포함하지 않아 낙후 지역이 많은 광주전남의 지역적 특성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민주당은 25일 오전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광주전남 상생 3대 약속, 광주 8대 약속, 전남 8대 약속, 영호남 상생약속 등을 주제로 추가공약을 발표했다.

당내 경선 당시 내놓았던 후보 공약 중 일부를 구체화 시켰고 신규 사업들을 더 하기도 했다.

광주지역 추가 공약 주요 내용은 에너지신산업클러스터 특별법 제정, 연구중심 대학 한전 공대 설립, 광주공항 이전 지원, 한국문화기술연구원 국책기관 설립 등이다.

전남의 경우 무안공항 활주로 연장, 해경 제2정비창 수리 조선 특화산단 조성, 서남권 해조류산업 클러스터 조성, 생물의약집적단지 조성 등이다.

민주당의 이날 신규 추가 공약에도 SOC와 관련해서는 눈에 띄는 사업을 내놓지 않았다.

광주-나주 철도망 연결사업과 대구-광주간 내륙철도 건설 사업이 전부다.

민주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대규모 예산과 장기간이 소요되는 SOC사업 보다 일자리 창출과 지역 특화산업 개발 육성에 우선순위를 뒀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후보도 경선 당시 전남-제주 해저터널 사업 등 SOC 사업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드러내기도 했다.

민주당 국민의당 광주전남 공약집
민주당 국민의당 광주전남 공약집

국민의당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대부분 기존 사업을 이어가는 수준의 SOC 사업 지원 계획만 있을 뿐 이를 공약에 반영하거나 낙후도를 개선하려는 신규 SOC 사업을 찾아볼 수 없다.

SOC 신규 사업이 대선후보 공약에서 이처럼 외면받는 것에 대해 지역민들은 아쉽다는 반응이다.

광주·전남 지역은 김대중·노무현 정부 당시 시작됐던 SOC 사업들이 대부분 마무리됐거나 중단되면서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는 신규 사업이 거의 없다시피 했기 때문이다.

지역 건설협회 관계자는 "새정부의 SOC 사업에 대한 기대감이 컸는데 공약을 살펴보면 아예 실종된 듯하다"며 "일자리를 말하면서 왜 SOC사업을 외면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광주시와 전남도도 낙후도를 반영하지 않은 SOC사업 자제 분위기는 타 지역보다 여건이 나쁜 지역적 SOC 특성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전국의 도로망과 철도망 지도를 보면 우리 지역의 SOC가 얼마나 빈약한지 알 수 있다"며 "대선 후보들이 좀 더 열린 시각으로 낙후 지역 SOC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b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08146400108

title : 터키가 장악한 시리아 북동부서 차량폭탄 테러…"6명 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