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지원 "안철수 대통령 돼도 국민의당에선 총리 안 맡는다"(종합)

송고시간2017-04-25 12:10

바른정당 '3자 단일화' 제안에 "논의 않겠다" 일축

"국민이 납득할 인재 영입할 것…민주당은 게나 고동이나 다 받아"

혁신 앞에 선 박지원
혁신 앞에 선 박지원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상임중앙선거대책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서 선거운동용 점퍼를 입고 있다.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상임선대위원장은 25일 "안철수 후보가 대통령이 돼도 당내에서 총리가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안 후보가 당선돼도 제가 임명직 공직을 받지 않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며 "이어 당내에서 총리가 나오지 않을 것이다라고 하는 것은 굉장히 중대한 의미를 갖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바른정당이 유승민 대선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간 3자 '원샷' 단일화를 제안하기로 한데 대해선 "제안하더라도 논의하지 않겠다"면서 "우리는 우리의 정체성을 지키면서 개혁과 통합, 그리고 미래로 가는 그 기조에 변함이 없다"고 일축했다.

박 위원장은 이어 "그 집(바른정당)의 일을 우리가 상관할 필요가 없다"며 "우리는 그대로 가겠다는 것을 제가 정리했다. 앞으로도 소위 말하는 자강론으로 갈 것"이라면서 "당내 개인적 의견을 가지신 분들도 가급적 말이 나오지 않도록 당부를 드렸다"고 덧붙였다.

박 위원장은 인재영입과 관련해 "저하고 접촉해서 제 문을 두드렸다가 난색을 표명하면 민주당으로 가고 있다. 민주당에선 게나 고동이나 다 받지 않느냐"면서 "우리는 가급적 정체성에 맞고 국민이 납득할 분들을 영입하는 게 좋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안 후보의 지지율이 빠지는 데 대해서는 "조정기로 보고 있다. 우리 스스로 만들어낸 악재도 작용했다"면서도 "그러나 바닥민심은 다르다. 호남만 해도 문 후보를 찍겠다는 사람은 없는데 왜 그런 여론조사결과가 나오는지 의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선대위 회의에서 네거티브 하지 말고 TV토론에 중점을 두자고 이야기했다"면서 "미래와 통합, 개혁 이미지를 부각하는 한편 일정을 무리하게 잡지 말고 충분한 준비를 해야 한다는 게 대체적인 주문이었다"고 설명했다.

박 위원장은 또 "선거는 공격이지 방어가 아니다. 그러나 우리 후보는 싸움닭이 아니다"라면서 "결국 정책과 미래로 승부를 봐야하기 때문에 네거티브에 방어하지 말자, 집착하지 말자는 것을 후보에게 말씀드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치러질 4차 TV토론과 관련해 "후보 캐릭터를 가장 잘 알고, 콘텐츠가 있고, 무엇보다 우리 야당의 히스토리, 인맥의 역사, 이런 부분을 투입시키로 했다"며 "장병완 선대본부장과 김영환 미디어위원장 중진 등을 중심으로 노장청의 조화를 이뤄 반드시 파이널 리허설을 같이 해 이야기를 하도록 주문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전날 안 후보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힌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와 관련해서는 "연락해서 의견을 나눠보려고 한다. 도와주신다고 해서 매우 감사하다"며 "경륜이 높아 여러가지를 잘 해주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51104007900004

title : 낮기온 18∼22도 맑고 따뜻…미세먼지 농도 '나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