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지원 "안철수 대통령돼도 국민의당서는 총리 안 맡는다"

송고시간2017-04-25 11:15

바른정당 '3자 단일화' 제안에 "논의 않겠다" 일축

혁신 앞에 선 박지원
혁신 앞에 선 박지원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상임중앙선거대책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서 선거운동용 점퍼를 입고 있다.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상임선대위원장은 25일 "안철수 후보가 대통령이 돼도 당내에서 총리가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안 후보가 당선돼도 제가 임명직 공직을 받지 않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며 "이어 당내에서 총리가 나오지 않을 것이다라고 하는 것은 굉장히 중대한 의미를 갖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바른정당은 유승민 대선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간 3자 '원샷' 단일화를 제안하기로 한데 대해선 "제안하더라도 논의하지 않겠다"면서 "우리는 우리의 정체성을 지키면서 개혁과 통합, 그리고 미래로 가는 그 기조에 변함이 없다"고 일축했다.

박 위원장은 또 "선거는 공격이지 방어가 아니다. 그러나 우리 후보는 싸움닭이 아니다"라면서 "결국 정책과 미래로 승부를 봐야하기 때문에 네거티브에 방어하지 말자, 집착하지 말자는 것을 후보에게 말씀드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치러질 4차 TV토론과 관련해 "후보 캐릭터를 가장 잘 알고, 콘텐츠가 있고, 무엇보다 우리 야당의 히스토리, 인맥의 역사, 이런 부분을 투입시키로 했다"며 "장병완 선대본부장과 김영환 미디어위원장 중진들이 노장청의 조화를 이뤄 반드시 파이널 리허설을 같이 해 이야기를 하도록 주문했다"고 말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1107080400005

title : 우리동네 문예인들의 데뷔무대…14일 '문화예술교육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