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 동부권 5개 시군 국유림 면적 6만㏊…탄소흡수에 도움

송고시간2017-04-25 11:23

(무주=연합뉴스) 이윤승 기자 = 산림청 무주국유림관리소(소장 김종세)가 산림자원확충을 위해 지속해서 사유림을 매수한 결과 국유림 면적이 6만ha를 넘어섰다.

전북 동부권 5개 시군 국유림 면적 6만㏊…탄소흡수에 도움 - 1

무주국유림사무소에 따르면 1991년 개청 당시 3만9천ha에 불과했던 전북 동부권 5개 시군(남원·무주·진안·장수·임실) 국유림 면적이 증가했다.

이는 동부권 산림면적 24만ha의 25%를 차지하는 면적이다.

국유림이 증가한 것은 산림청이 기후변화에 대응할 탄소흡수원과 산림자원 확충을 위해 해마다 예산을 확보해 사유림을 사들인 결과다.

무주국유림관리소는 올해도 40억원을 들여 620ha의 사유림을 사들이는 등 지속해서 사유림을 매입할 예정이다.

매입 대상은 용도가 제한된 백두대간 보호지역, 산림보호지역, 산지전용제한구역 등이다.

대상지는 남원·무주·진안·장수·임실지역의 개인소유 임야다.

가격은 2개의 감정평가법인이 평가한 금액으로 결정되며 연말까지 매도할 경우 양도소득세 10%를 감면받을 수 있다.

김영철 서부지방산림청장은 "2032년까지 국가 직영 임지 비율을 32%로 늘릴 계획이다"며 "계속해서 산림의 탄소흡수 기능을 강화하는 방안들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lov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60425159700057

title : 울산 중소기업, 세계한인무역협회와 200억 수출상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