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일 작년 범죄혐의 난민신청자 17만4천명…총선 논제로 부상

송고시간2017-04-25 10:58

전년 대비 52%↑…열악한 난민캠프가 범죄 야기

9월 총선서 '난민 엄마' 메르켈 공격수단으로 활용될 가능성


전년 대비 52%↑…열악한 난민캠프가 범죄 야기
9월 총선서 '난민 엄마' 메르켈 공격수단으로 활용될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지난 2015년 이후 100만 명이 넘는 난민을 수용한 독일에서 지난해 난민신청자들의 범죄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독일서 열린 난민 옹호 시위 [AP=연합뉴스]
독일서 열린 난민 옹호 시위 [AP=연합뉴스]

독일 내무부가 이날 공개한 지난해 범죄통계에 따르면 시리아 등 비유럽연합(EU) 국가에서 독일로 건너온 이민자 중 17만4천 명이 각종 범죄혐의를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보다 무려 52%나 급증한 수치다.

이중 18∼21세 사이 젊은 난민 층의 범죄율은 같은 연령대 독일 인구의 평균보다 무려 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작년 발생한 소매치기 사건의 35%는 이민자가 범인으로 지목됐고, 가택침입과 중상해를 저지른 범죄자 중 이민자 비율도 각각 11%, 15%에 달했다.

토마스 데메지에르 독일 내무부 장관은 이와 관련해 "(망명을 신청한) 이민자들이 작년 저지른 범죄가 불균형적으로 급증했다"며 "우리가 감출 수 있는 것은 없다"고 밝혔다.

또 작년 폭력범죄 연루 혐의를 받고 이민자 수는 전년 대비 90%나 늘어났다고 덧붙였다.

그는 서로 다른 출신의 이민자들이 함께 수용돼있는 난민캠프의 열악한 환경이 난민범죄 증가에 기여한 한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인종과 종교가 다른 이민자들이 비좁은 캠프 안에 함께 섞이면서 갈등이 폭발할 위험이 급증했다는 분석이다.

독일 난민 캠프 [EPA=연합뉴스]
독일 난민 캠프 [EPA=연합뉴스]

하지만 데메지에르 장관은 범죄를 저지르는 난민신청자들에 대해선 강경한 대응을 취하겠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지난 2015년부터 중동과 아프리카 출신의 난민들이 '난민 엄마'로 불리는 메르켈 총리의 독일로 대거 몰리면서 난민범죄에 대한 우려는 이전부터 제기돼왔다.

작년 12월 독일 베를린 크리스마스 마켓을 트럭으로 공격해 12명을 사망케 한 튀니지 출신 테러범 아니스 암리가 대표적으로, 그는 독일에서 난민 신청이 거부되자 추방이 지연된 틈을 타 범죄를 저지른 바 있다.

2015년 12월 31일 독일 쾰른에서 열린 새해맞이 행사에서는 북아프리카 출신 난민들이 떼로 몰려다니며 집단 성범죄를 저질러 독일 사회에 반난민 감정을 불러오기도 했다.

앙겔라 메르켈 [EPA=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 [EPA=연합뉴스]

이런 높은 난민 범죄율은 오는 9월 총선을 앞둔 메르켈 총리에게 큰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FT는 전했다.

반(反)이민·반무슬림을 기치로 내건 극우정당 '독일을 위한 대안'(독일대안당)이 이를 난민포용정책을 편 앙겔라 메르켈 총리를 공격하는 근거로 활용될 수 있기 때문이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