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측, 바른정당 '3자단일화' 제안에 "반국민·반민주 연대"

송고시간2017-04-25 11:00

"바른정당, 건전보수 꿈 접었나…국민의당, 탄핵반대세력과 손잡을건가"

문재인 후보, 한국당.바른정당.국민의당 단일화 제안 비판 (PG)
문재인 후보, 한국당.바른정당.국민의당 단일화 제안 비판 (PG)

[제작 최자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측은 25일 바른정당이 유승민 후보와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간 3자 단일화를 제안한 것과 관련, "민주주의를 후퇴시키는 시도로, 국민은 3자 야합으로 규정하고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선대위 박광온 공보단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 브리핑에서 "바른정당이 잘못된 결정을 했다. 오로지 문 후보의 당선을 막기 위해 반문연대에서 색깔 연대로 변하더니, 정권교체 반대 연대로 본 모습을 드러내는 셈"이라고 비판했다.

박 단장은 "3자 단일화는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의 뜻을 거역하는 반국민 연대고, 탄핵반대세력과 손잡는 반민주 연대이며,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라는 역사의 명령에 반하는 반역사 연대"라며 "결코 성공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바른정당에 묻는다. 보수의 복원을 꿈꾸면서 '건전 보수'의 깃발을 들고 창당할 때의 거창한 꿈은 벌써 접었나"라며 "유 후보의 선관위 등록서류에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단일화를 들고나오는 것은 바른정당에 기대를 걸었던 국민에게 실망을 넘어 분노를 주는 일이다. 과연 책임 있는 공당의 모습인가"라고 비판했다.

박 단장은 국민의당을 향해서도 "국민의당이 물밑 대화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며 "파멸의 길로 이끄는 독이 든 과일이 때로는 매력적일 수 있지만, 되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너는 일은 피하는 것이 지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3자 단일화에 대한 국민의당의 입장은 뭔가"라며 "햇볕정책을 부정하고 색깔론에 편승한 것만으로도 지지자를 실망시키기에 충분하다. 탄핵 반대세력과 손잡는 것은 마지막 승부수라 하더라도 결코 시도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文측, 바른정당 '3자단일화' 제안에 "반국민·반민주 연대" - 1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10142500056

title : [줌in제주] 제주 돌하르방의 비밀…"독자성 띤 문화 교류 산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