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글로비스배 우승' 신진서, 8단으로 승단

내달 '국내 최연소 입신' 도전
신진서 8단[한국기원 제공=연합뉴스]
신진서 8단[한국기원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신진서(17)기 글로비스배 우승을 차지하면서 7단에서 8단으로 승단했다.

신진서 8단은 지난 23일 일본에서 열린 글로비스배 세계바둑 U-20(20세 이하)에서 변상일 5단을 꺾고 우승, 한국기원 특별 승단규정에 따라 '좌조'(坐照)에 올랐다.

작년 개정된 한국기원 특별 승단규정은 제한 기전(여자·시니어·신예 기전 등)에서 우승하면 1단 승단하도록 한다.

좌조는 '앉아서도 삼라만상의 변화를 훤히 내다볼 수 있다'는 뜻을 가진 8단의 별칭이다.

그는 지난 달 20일 몽백합배 세계바둑오픈전에서 시드를 받아 7단으로 승단한 이후 한 달도 되지 않아 또 한 단계 승단했다.

입신(入神·9단의 별칭)에 고속 도달할 기회도 잡고 있다.

신진서 8단은 현재 신아오배 세계바둑오픈전 8강에 올라 있다. 다음 달 7일 8강전, 9∼12일 4강 3번기를 모두 통과해 결승에 진출하면, 신진서 8단은 9단에 오른다.

이 경우, 신진서 8단은 최연소 9단 신기록을 새로 쓰게 된다.

박정환 9단은 17세 11개월에 입신 경지에 올라 국내 최연소 9단 승단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신진서 8단은 이를 9개월 앞당겨 17세 2개월의 나이로 9단에 도전한다.

'부동의 1위' 박정환 9단을 이어 국내 바둑랭킹 2위를 달리고 있는 신진서 8단은 2000년 부산 태생으로 2012년 영재 1호로 입단했다. 2015년 렛츠런파크배 우승에서 첫 종합기전 우승을 차지한 이후 상승세를 타며 한국 바둑 미래를 밝히고 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5 10: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