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갤럭시S8 선주문 역대 최대…삼성미국법인 "S7보다 30% 많아"

송고시간2017-04-25 11:10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삼성전자의 새 스마트폰 모델인 갤럭시S8 시리즈가 인기를 끌면서 선주문량이 역대 최다 수준을 기록했다.

대화면 갤럭시S8+ 인기
대화면 갤럭시S8+ 인기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24일 서울 광화문 올레스퀘어에서 시민들이 삼성전자에서 출시한 스마트폰 갤럭시 S8을 살펴보고 있다. 모바일 게임과 동영상 이용으로 대화면 디스플레이를 선호하는 소비자들이 증가하며 갤럭시S 8+ 128GB 모델은 품귀현상을 빚고 있다. 2017.4.24
jjaeck9@yna.co.kr

삼성전자 미국법인은 24일(현지시간) 갤럭시S8과 S8 플러스 선주문량이 지난해 갤럭시 S7 시리즈 선주문량보다 30%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고 블룸버그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에 따라 갤럭시S7 시리즈가 세웠던 종전 기록을 깨고 사상 최다 선주문량을 기록하게 됐다.

삼성전자는 정확한 선주문량 수치를 공개하지 않았지만, 앞서 보도에 따르면 선주문을 받은 지 이틀 만에 주문량이 55만대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팀 백스터 삼성전자 미국법인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성명을 통해 "갤럭시 S8과 S8 플러스에 대한 반응에 기쁜 마음"이라며 이 같은 판매량은 갤럭시노트7 사태에도 소비자들이 삼성전자를 여전히 선호한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도 "시장의 초반 반응이 예상보다 좋다"며 "갤럭시 S8이 소비자의 신뢰와 사랑을 되찾게 할 첫 기기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갤럭시S8이 앞으로도 순항을 이어갈지는 장담할 수 없다.

CNBC 방송은 "(갤럭시 S8 시리즈가) 완벽한 것은 아니다"라며 갤럭시 S8 시리즈의 디스플레이가 비정상적인 붉은 빛을 띤다는 불만이 빗발치자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시행한다는 소식을 전했다.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