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심상정 "국회 여성의원 비중, 남성의원과 동등수준으로 맞춰야"

송고시간2017-04-25 10:53


심상정 "국회 여성의원 비중, 남성의원과 동등수준으로 맞춰야"

성평등 서약서 하는 심상정
성평등 서약서 하는 심상정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국여성단체협의회에서 열린 여성신문 및 범여성계 연대기구 주최 제 19대 대통령 후보 초청 성평등정책 간담회에서 성평등 실천 서약서에 서명한 뒤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최평천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는 25일 국회의 여성의원 비중을 남성의원과 동등한 수준으로 맞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 후보는 이날 서울 용산구 여성단체협의회에서 열린 '19대 대선후보 초청 성평등 정책간담회에서 "이번 대선에서 남녀동수 내각에 대한 요구가 있었고, 몇몇 후보가 이에 응답했다"면서 "국회의 여성의원 비중이 적어도 남녀 동수제에 버금가는 수준으로 강화하지 않고서는 실질적인 실현에 책임을 질 수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점에서 비례대표제의 대폭 강화와 선거제도 개혁이 중요하다"면서 "여성이 앞장서서 추진해야할 개혁 과제"라고 강조했다.

심 후보는 "맞벌이 시대는 진작에 왔는데 맞돌봄 시대는 오지 않았다"면서 "육아가 여성의 책임으로 돼 있다는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공약인 '슈퍼우먼방지법'을 언급, "그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육아휴직의 '파파쿼터제'(육아휴직의 일정 기간을 남성에 할당하는 제도)를 모든 후보가 빠르게 수용해 누가 대통령이 되든, 이 문제를 외면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출산 문제와 관련해선 "여성이 왜 아이를 낳을 수 없는지 그 환경에 주목하지 않고, 아이를 낳지 않는 행태에만 집착하는 정부의 정책은 실패할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그는 "유일한 여성후보인 심상정이 여성계를 대표하는 책임성을 갖고 이번 선거에 임하고 있다"면서 "여성계가 좀 더 적극적으로 용기를 갖고 투표를 해주길 당부한다"라고 덧붙였다.

hrseo@yna.co.kr

심상정 "국회 여성의원 비중, 남성의원과 동등수준으로 맞춰야" - 1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15108100065

title : '코로나19 여파' 인천 초중고 여름방학 열흘 이상 단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