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하철·학교 장애인 차별 모니터링, 장애인이 직접 한다

송고시간2017-04-25 10:05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국가인권위원회가 장애인 차별 예방 모니터링단의 60% 이상을 장애인으로 꾸리기로 했다.

인권위는 올해 5∼7월 실시하는 장애인 차별 예방 모니터링의 단원 158명 중 97명(61.4%)을 장애인으로 구성했다고 25일 밝혔다.

지체·뇌 병변·시각·청각 등 장애를 가진 이들은 직접 공공시설을 모니터링하면서 장애인 편의 제공 적합성·접근성 등을 살핀다.

올해 모니터링은 서울·경기·부산·광주·대구·대전 등 6개 지역의 지하철과 철도역사, 초·중·고등학교, 직업교육 훈련기관 등 총 350여 곳에서 이뤄진다.

인권위는 모니터링 결과를 바탕으로 장애인 접근성이 떨어지는 기관에는 개선을 유도하고, 법령·제도 등 정책 권고를 한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