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포츠 중계 놓친 장면 실시간으로 돌려본다…방송 플랫폼 개발

송고시간2017-04-25 09:58

ETRI "인공지능 학습 통해 선수 동작 자동으로 분석"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스포츠 경기 중 놓친 영상을 실시간으로 다시 볼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스포츠 경기 실시간 다시보기 기술 [ETRI 제공=연합뉴스]
스포츠 경기 실시간 다시보기 기술 [ETRI 제공=연합뉴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스포츠 중계 영상 정보를 색인화해 자동으로 편집된 영상을 제공하는 방송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스포츠 경기 중 주요 장면을 보지 못한 시청자들을 위해 경기가 끝난 후 하이라이트 영상이 제공되지만, 시청자가 원하는 장면을 선택할 수는 없다.

이번에 개발한 플랫폼은 농구와 야구 경기 영상에서 다시 보고 싶은 슛이나 홈런 등 이벤트, 팀별·선수별 주요 장면을 선택해 볼 수 있는 기술이다.

수십 초 안에 자신이 원하는 특정 선수나 팀의 플레이 장면을 분류해 '나만의 하이라이트' 영상을 얻을 수 있다.

문자 중계를 활용해 슛·리바인드·안타·홈런 등의 이벤트 정보를 얻고, 영상 중계에서 화면의 구성이나 선수의 동작을 인식해 해당 이벤트가 일어난 구간을 매칭하는 원리이다.

이를 위해 컴퓨터는 인공지능 학습 방식인 '딥러닝'(Deep Learning) 기술을 통해 투구 동작, 내야, 외야 등 장면과 경기 시간, 투구 수 등의 정보를 배워 스스로 분류, 추출하게 된다.

추출된 정보는 중계영상 제작 패턴을 분석, 이벤트 구간을 자동으로 찾아내는 데 활용된다.

스포츠 경기 실시간 다시보기 기술의 원리 [ETRI 제공]
스포츠 경기 실시간 다시보기 기술의 원리 [ETRI 제공]

야구와 농구처럼 영상 제작 패턴이 일정한 다양한 스포츠 중계로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ETRI는 이번 기술을 지난해 4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 방송 장비 전시회(NAB)에 출품, NBA 중계를 하는 미국 폭스 스포츠 등이 관심을 보였다고 전했다.

ETRI 조기성 박사는 "IPTV 사업자는 이 기술을 셋톱박스에 적용해 서비스 사용자들에게 맞춤형 다시보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며 "즉시 상용화가 가능한 수준으로, IPTV 사업자, 중계영상 아카이빙 서비스 업체, 프로야구 구단 등과 기술 이전을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60219135800030

title : 롯데, '1인당 25억' 신동주 제안에 "뜬구름 잡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