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체부, 관광업계에 특별융자 2천260억 지원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는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DD) 보복'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광업계에 2천260억 원의 관광진흥개발기금 운영자금을 지원한다고 25일 밝혔다.

정부는 애초 500억 원 규모를 지원할 계획이었으나 추가 예산을 배정해 관광사업체가 필요한 자금 전부를 융자 대상으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선정된 관광사업체는 여행업 216개 업체(861억 원), 호텔업 87개 업체(1천142억 원), 관광식당업 24개 업체(44억 원), 국제회의시설·기획업 20개 업체(80억 원), 관광면세업 13개 업체(36억 원) 등 모두 438개다.

이번 지원은 관광진흥개발기금 운영자금 특별융자 중 역대 최대 규모이다.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에는 2천169억 원 규모가 지원됐다.

선정된 업체는 26일부터 6월 30일까지 융자를 받을 수 있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특별융자를 통해 관광업계가 활력을 되찾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관광환경 변화에 따라 관광기금을 즉각적으로 지원해 관광기금이 관광산업 발전을 견인해 나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체부, 관광업계에 특별융자 2천260억 지원 - 1

doub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5 09: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