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학사고·테러 대비 전문교육 국가 표준화한다"

송고시간2017-04-25 12:00

화학물질안전원, 훈련 모델 개발사업 착수

(세종=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환경부 화학물질안전원은 화학사고·테러 대비 전문교육을 국가표준화하기 위한 사업을 26일 착수해 연말 마무리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환경·화공·소방·테러 분야 전문가들은 26일 대전시 유성구 화학물질안전원에서 화학테러·사고 대응자의 수준을 고려한 수요자 맞춤형 교육훈련 모델 개발과 교육과정 국가표준화 방안을 논의한다.

화학물질 유출 대비훈련[연합뉴스 자료사진]
화학물질 유출 대비훈련[연합뉴스 자료사진]

화학사고·테러를 대비한 전문교육 국가표준 개발사업은 2019년 충북 청주시 흥덕구(오송 제2생명과학단지)에 조성될 전문교육 훈련장과 연계된다.

화학물질 운송차량 전복·저장탱크 유출·제조시설 누출 등 다양한 형태의 화학물질 누출사건에 대응할 수 있도록 실습 중심의 과목으로 편성한다.

특히 화학물질 자체의 독성 위험성이 클 경우 실제 훈련 과정의 안전을 위해 가상현실(Virtual Reality·VR)과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AR) 기술을 접목한 교육과정도 개발한다.

이번 전문교육 국가표준 개발 사업은 소방·경찰·환경 등 참여 기관 종사자의 다양한 수요를 반영해 모든 기관이 표준으로 적용할 수 있는 교육훈련 지침을 마련하는 것이 특징이다.

교육훈련 지침으로는 교육 대상자 역할과 기능에 맞춰 세부 과정을 설계하고, 이론과 실전 교육 형태를 다양화해 교육 대상자의 만족도와 교육 품질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도입한다.

화학물질안전원은 미국, 캐나다 등 북미국가에서 표준화된 '유해화학물질'(Hazardous material)을 다루는 프로그램과 국가소방관 전문자격 인증위원회(International Fire Service Accrediation)의 기준을 참고할 예정이다.

이번 전문교육 국가표준에 따른 교육과정을 이수할 경우 해외에서도 같은 자격을 인증받을 수 있도록 국제적인 표준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균 화학물질안전원장은 "화학사고·테러 대비 전문교육 국가표준 개발 사업은 훈련 효과를 극대화해 관련 분야 종사자들의 전문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chunj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30924078600043

title : <한반도 주변 상공 스텔스기 주무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