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준표 "이번주 보수대통합될 것…보수단일화 TV토론 추진"(종합)

송고시간2017-04-25 11:50

"유승민·조원진·남재준과 함께해야…안철수와는 절대 안한다"

홍준표, 안측 빼고 보수대통합 주장(PG)
홍준표, 안측 빼고 보수대통합 주장(PG)

[제작 이태호, 최자윤]

홍준표 "이번주 보수대통합될 것…보수단일화 TV토론 추진"(종합) - 1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25일 "이번 주 중에는 보수 대통합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이날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열린 조찬강연에서 "선거 끝에 가면 제가 이긴다고 확신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후보는 그러면서 구체적인 '보수 대통합' 대상으로 바른정당 유승민·새누리당 조원진·통일한국당 남재준 후보와 자신을 포함해 모두 4명을 꼽았다.

바른정당 유·홍·안 3자 단일화 제안(PG)
바른정당 유·홍·안 3자 단일화 제안(PG)

[제작 이태호]

홍 후보는 이어 서울 마포구 재향경우회를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늘 아침에 유 후보, 조 후보, 남 후보와 '단일화 TV토론'을 하자고 제안이 다 돼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보수 대통합 측면에서 단일화 TV토론을 조속히 하자고 제안을 해서 유 후보를 제외하고는 다 응하기로 했다는 답을 들었다"고 전했다.

홍 후보는 단일화를 위한 TV토론이 조 후보의 제안이라며 "유 후보도 안 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유 후보가 안 한다면 (나머지) 세 사람이라도 하겠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인 방식으로는 "실무진에서 할 이야기"라면서도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기 때문에 역선택을 방지하는 안이 나와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야권 지지층이 자신을 떨어뜨리기 위해 단일화 경선에 참여해 역선택할 가능성을 차단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앞서 이북5도민회를 방문한 홍 후보는 "이북5도민회에서도 보수 진영 후보 단일화를 요청했다. 저희들이 적극적으로 단일화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선 "국민의당과는 절대 하지 않는다"며 손을 내저었다.

홍 후보는 "지금 지도부에서 하는 이야기도 (보수 후보) 네 사람의 단일화이지 안 후보와 단일화는 절대 없다. 안 후보는 그냥 두는 것이 우리 선거 구도상 가장 유리하다"고 단언했다.

그 이유로는 "안 후보와는 이념과 정체성이 다르기 때문에 단일화 대상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titl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