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외교청서서 '독도 일본땅' 되풀이·韓의원 독도 방문 항의

송고시간2017-04-25 08:55

차기 韓정권 겨냥 '위안부 합의이행' 촉구…부산소녀상 설치 '유감'

일본, '독도 일본땅' 주장 2017판 외교청서 각의 채택 (PG)
일본, '독도 일본땅' 주장 2017판 외교청서 각의 채택 (PG)

[제작 조혜인]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이 올해도 독도가 일본의 고유 영토라는 주장을 담은 2017년판 외교청서(한국의 외교백서에 해당)를 25일 각의(국무회의)에 보고했다.

일본 외무성이 마련한 외교청서는 특히 지난해 한국 국회의원 등의 독도 방문에 대해서도 "단호하게 용인할 수 없다"고 밝히는 등 도발적인 내용을 담았다.

이에 따라 지난해말 부산 소녀상 설치 이후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의 일시 귀국, 학습지도요령 내 최초 독도 일본 영유권 기술, 고교 사회과 전 교과서에 독도 영유권 기술 등으로 악화된 한일관계에 또다시 악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외교청서는 또 부산 소녀상 설치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고 항의하고, 2015년 12월 한일간 위안부 합의에 대해 "책임을 갖고 이를 이행하는 것은 국제사회에 대한 책무"라고 주장했다.

이는 유력 대선 후보들이 위안부 합의 재검토 등의 입장을 밝힌 데 대해 일본 정부의 '최종적이고 되돌릴 수 없는 합의'라는 주장을 분명히 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한국관광 100선에 든 독도
한국관광 100선에 든 독도

[울릉군 제공=연합뉴스]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621015500003

title : '살롱·다락·발전소'…LG전자에 들어선 임직원 소통공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