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배구 신임 총재에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선임(종합)

송고시간2017-04-25 08:58

한국배구연맹 제6대 총재에 오르는 조원태 대한항공 대표이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배구연맹 제6대 총재에 오르는 조원태 대한항공 대표이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하남직 기자 = 조원태(42) 대한항공 대표이사가 한국배구연맹(KOVO)을 이끈다.

프로배구 남녀 13개 구단 단장들은 25일 오전 서울 밀리니엄 힐튼호텔에서 KOVO 총회를 열고 만장일치로 조원태 사장을 제6대 KOVO 총재로 선임했다.

KOVO는 지난 5일 이사회를 열었고 "구단주 3명의 총재 취임 의사를 타진한 뒤 20일에 다시 논의한다"고 합의했다.

이 자리에서 2014년 4월 이사회에서 의결한 '정치인을 배제하고 연맹 회원사 구단주들이 돌아가며 총재를 맡자'는 내용을 강조했다.

20일 단장 간담회에서는 후보를 압축해 조원태 사장을 추대하기로 했다.

대한항공은 총회 하루 전인 24일 조원태 사장의 KOVO 총재직 수락을 결의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아들인 조원태 신임 총재는 여객사업본부장, 경영전략본부장, 화물사업본부장, 총괄부사장을 거쳐 올해 1월 11일부터 대한항공 7대 사장으로 취임했다.

이틀 뒤인 1월 13일에는 남자배구단 대한항공 점보스 구단주를 맡았다.

조 사장은 대한항공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홈 경기는 물론 현대캐피탈과 천안 방문 경기도 관람하며 배구에 대한 열의를 드러냈다.

구자준 현 KOVO 총재는 두 달 뒤인 6월 30일까지 연맹을 이끈다.

지난 2012년 11월 KOVO 수장에 오른 구자준 총재는 전임 이동호 총재의 잔여 임기 1년 6개월간 연맹을 이끌고 2014년 이사회에서 3년 임기의 총재로 재추대됐다.

재임 동안 드림식스 매각과 신생팀 우리카드 창단 등 난제를 해결하고, NH농협과 V리그 10년 연속 타이틀스폰서 계약, KBS N과 5년 총 200억원 중계권 계약 등에 성공하며 연맹 재정 안정에도 공헌했다.

조원태 신임 총재는 구 총재의 임기가 끝나는 7월 1일부터 2020년 6월 30일까지 3년 동안 KOVO를 이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20307052751003

title : 리복, '크로스핏' 연계 마케팅(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