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막 오른' 대선 재외투표…뉴질랜드·시드니서 시작(종합)

송고시간2017-04-25 09:11

오클랜드 유권자 새벽 4시30분부터 대기…시드니도 발길 이어져

(시드니·오클랜드=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고한성 통신원 = 제19대 대통령 선거의 재외국민 투표가 25일 뉴질랜드를 시작으로 막이 올랐다.

뉴질랜드에서 세계에서는 가장 빠른 오전 8시(현지시간·한국시간 오전 5시) 투표가 시작됐으며, 두 시간 후 호주 시드니에서도 투표가 개시됐다.

재외국민 투표는 오는 30일까지 실시된다.

대선 재외국민 투표 시작
대선 재외국민 투표 시작

(오클랜드<뉴질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25일 뉴질랜드 주 한국대사관 오클랜드 분관에서 제19대 대선 재외국민 투표가 진행되고 있다. 2017.4.25

재외투표의 첫 문을 연 오클랜드에서는 이날 오전 11시(현지시간) 현재 등록 선거인 3천500여 중 180여 명이 투표를 마쳤고, 웰링턴에서는 등록 선거인 540여 명 중 20여 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뉴질랜드대사관 오클랜드 분관에서는 오전 7시부터 30여 명이 나와 투표가 시작되기를 기다렸고, 특히 회사원 양진우(35) 씨는 첫 번째로 투표하기 위해 새벽 4시 30분에 나와 차례를 기다리기도 했다.

오클랜드 분관의 김성효 참사관은 "지난번 대선 때보다 오클랜드 지역 등록 선거인이 1천여 명이나 많고 투표율도 높게 나타나고 있다"며 "그 어느 때보다 열기가 뜨겁지만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질서 있게 투표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국경일인 앤잭데이(현충일)로 휴일을 맞은 호주 시드니에서도 투표 개시 30분 전인 오전 7시 30분부터 사람들이 모여들기 시작했다.

일찌감치 투표장을 찾은 이대운(35)씨는 "호주 생활 10년이 됐지만, 그동안 투표를 못 하다 처음으로 하게 됐다"며 "한국이 많이 어려워진 만큼 더 나은 한국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이 씨는 또 "한국 사회가 좋지 않은 방향으로 흘러온 만큼 이번에는 많이 바뀌었으면 좋겠다"며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아이들과 서민들이 살기 좋은 쪽으로 많이 바뀌었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시드니 총영사관에는 모두 8천784명이 등록했다. 이는 1년 전 총선 때의 2천148명보다 많이 늘어난 수치다.

시드니 총영사관에서는 오전 10시 현재(현지시간) 83명이 투표에 참가했다.

25일 호주 시드니 총영사관에 유권자들이 한 표를 행사하기 위해 줄을 서 있다.[시드니=연합뉴스]

25일 호주 시드니 총영사관에 유권자들이 한 표를 행사하기 위해 줄을 서 있다.[시드니=연합뉴스]

ko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