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무디스 "IFRS17, 생명보험사 자본적정성에 부담"

송고시간2017-04-25 08:36

"장기보장성상품 확대 유도…보험업 구조개선 전망"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2021년 도입되는 새 국제회계기준(IFRS17)이 생명보험사의 자본적정성 확보에 부담이 될 수 있다고 25일 진단했다.

스텔라 잉 무디스 선임연구원은 이날 오전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IFRS17에 따라 보험부채 평가에 시장금리를 적용해야 해 준비금 적립이 증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잉 연구원은 "이러한 영향이 현재 역마진 계약 보유 규모가 큰 보험사에 상대적으로 더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그 결과 보험사들이 자본확충 압박을 받고 있으며, 많은 경우 신종자본증권 발행을 통한 자본확충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그는 "회계상 자본은 감소하더라도 장기적으로 보험업 구조개선과 가치 창출을 촉진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IFRS17 도입으로 보험상품에 내재한 옵션과 보증의 실제 경제적 비용을 더욱 충실하게 반영한 가격 산정과 상품 구성 개선이 가능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잉 연구원은 "또 발행사들이 단기 저축성보험 상품 판매를 통한 외형성장보다는 마진이 장기 보장성 상품 비중을 확대하도록 유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보험사들은 이미 장기건강보험과 중증질환보장보험 등 장기 보장성보험 판매를 늘리고 있다"며 "이런 추세는 IFRS17이 도입된 이후에도 지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hyunmin6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9017700007

title : 프로배구 OK저축은행, 펠리페 영입 추진…"이적료 협상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