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군, 이달 중순 2급 전비태세…북중접경에 10만 병력 전개"

송고시간2017-04-25 08:01


"중국군, 이달 중순 2급 전비태세…북중접경에 10만 병력 전개"

중국군 북한 접경지역으로 집결 (PG)
중국군 북한 접경지역으로 집결 (PG)

[제작 조혜인]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북한이 25일 인민군 창건일을 맞아 탄도미사일 발사나 6차 핵실험을 할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중국군이 한반도 유사시를 상정해 북중 국경지역 경계수위를 한층 강화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전했다.

요미우리는 중국의 복수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군이 이달 중순부터 임전 태세 다음 단계인 '2급 전비 태세'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또 북중 국경 지역에 10만 명의 병력이 전개되고 있다는 정보가 있다고 전했다. 2급 태세는 중국군의 3단계 전비 태세 가운데 두 번째 단계로 자국에 대한 직접적 군사 위협이 일정한 정도에 이른 것으로 판단될 경우 발령되며, 무기·장비 준비와 부대원의 외출금지, 당직 태세 강화 등의 조치가 취해진다.

요미우리는 복수의 중국군 관계자를 인용해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이 커진 지난 15일부터 2급 태세가 발령됐다고 전했다.

중국 동북부에 사령부를 두고 북중 국경 지역을 관할하는 '북부 전구'가 대상으로, 부대가 랴오닝(遼寧) 성 단둥(丹東) 주변으로 전개된 것으로 알려졌다.

주변국과의 긴장이 높아지면 중국군은 우선 '3급 태세'에 들어가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시진핑(習近平) 정권은 미국과 북한의 군사 충돌 등의 사태에 대비해 경계 레벨을 한 번에 2급으로 높였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또한, 시 주석은 지난 21일 진수를 앞둔 국산 항공모함 시찰 등으로 랴오닝 성 다롄(大連)에 도착했다는 정보가 있으며, 이후 대응태세에 들어간 북부 전구를 시찰한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전했다.

중국군이 이처럼 북중 국경에 병력을 전개하는 것은 김정은 북한 정권의 붕괴로 대규모 난민이 유입될 사태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라고 신문은 설명했다.

신문은 이뿐 아니라 "북중 국경까지 미군이 북상한다는 '한국전쟁 이후 첫 한반도 침공'(북중 관계 소식통)을 상정하고 있다는 분석도 있다"고 덧붙였다.

中매체 "美韓군대 38선 넘어 침략 땐 즉시 군사개입"
中매체 "美韓군대 38선 넘어 침략 땐 즉시 군사개입"

(신의주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을 향해 거듭해서 대북압박 메시지를 보내는 것과 관련해 중국 관영 매체가 북핵 문제에 대한 중국의 '마지노선'을 제시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22일 '북핵, 미국은 중국에 어느 정도의 희망을 바라야 하나'라는 사평(社評)에서 북핵에 관한 마지노선을 '무력에 의한 북한 정권 전복', '인도주의적 재앙을 부르는 경제제재'라고 제시했다. 사진은 지난 17일 북한 신의주 부근 압록강변 감시탑이 안개 속에 덩그러니 서 있는 모습. 강 건너는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
bulls@yna.co.kr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11205000200071

title : 美-멕시코 국경 밀입국 40년來 최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