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후변화에 따른 폭염적응 전략' 국제 콘퍼런스 개최

한-일 기후변화전문가…폭염과 도시열섬 연구 동향 공유

(세종=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환경부는 26일 부산 해운대구 누리마루에서 '기후변화에 따른 폭염적응 전략-도시열섬 완화'를 주제로 국제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작년 12월 기후변화특성화대학원으로 지정된 부산대가 주관하는 이 행사에는 국내외 연구기관·학계 ·시민단체·정부 관계자 등 약 100여명이 참석한다.

지난해 한반도에서 맹위를 떨친 폭염[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한반도에서 맹위를 떨친 폭염[연합뉴스 자료사진]

채여라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 실장은 '한국의 폭염 적응'을 주제로 주요 현황을 진단하고, 오동하 부산발전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부산 지역 도시열섬 실태와 완화대책을 소개한다.

야수노부 아시에 일본 국토교통성 연구관은 일본의 도시열섬 정책을 설명하고, 타카시 아사와 동경공업대 교수는 사례연구에 따른 열섬예측과 억제 시뮬레이션 기법을 발표한다.

윤성환 부산대 교수, 최수영 부산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 등이 참여하는 패널 종합토론이 이어진다.

폭염과 도시열섬 현상은 지구온난화 탓에 최근 우리나라를 비롯한 여러 나라에서 기승을 부리고 있다.

실제 작년 8월 우리나라 평균 폭염일수는 16.7일로 1973년 이래 최대치를 경신했다.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자는 2천125명(사망 17명)으로 2015년에 비해 약 2배 증가했다.

세계 각국은 도시열섬을 완화하기 위해 도시녹화, 도시 개방수면 확보, 도시풍속 확보(바람통로 확보·도시 지면 마찰력 감소), 재생에너지 비중 확대, 쿨 루프(Cool Roof) 등을 추진하고 있다.

chunj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5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