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100일 증시 성적, 레이건보다 잘했다…S&P지수 5%↑

송고시간2017-04-25 07:21

역대 공화당 출신 대통령 중 '아버지 부시' 이어 최상위권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월20일 취임해 100일이 지나는 사이에 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5% 가까이 올랐다.

이는 '아버지 부시'인 41대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이 취임 100일 동안 S&P500지수를 7.7%를 끌어올린데 이어 2차대전 후 공화당 출신 대통령들 가운데서 두번째로 좋은 성적이라고 CNBC방송이 24일(현지시간) 전했다.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 때 이 기간 S&P500 지수는 1% 하락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경우, 취임일이 아닌 대선일을 기준으로 '트럼프 랠리'까지 포함시키면 상승률이 10%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CNBC는 '취임 100일 증시 성적표'는 민주당 출신 대통령들이 공화당 출신 대통령들을 크게 앞질렀다고 분석했다.

해리 트루먼 대통령 이후 지금까지 6명의 민주당 출신 대통령의 취임 100일 S&P지수 상승률은 평균 0.9%를 기록했다.

반면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대통령 이후 6명의 공화당 출신 대통령 집권 때에는 0.3%에 그친 것으로 분석됐다.

'5월에 팔고 떠나라'라는 말을 만들었던 이후 6개월, 즉 5∼10월 증시 약세기에도 민주당 출신 대통령들이 재임할 때에는 평균 6.1% 올랐으나, 공화당 출신 대통령 재임기에는 4%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증시, 美세제안 기대에 강세…나스닥 사상 최고 마감
뉴욕증시, 美세제안 기대에 강세…나스닥 사상 최고 마감

(뉴욕 AFP=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의 세제개편안 기대로 상승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53.75포인트(0.92%) 오른 5,916.78에 장을 마감하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174.22포인트(0.85%) 상승한 20,578.71에 거래를 마쳤다. 사진은 이날 NYSE 입회장에서 거래인들이 일하는 모습.

quinte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