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국혼란 방관 못해"…브라질 가톨릭계 사회현안에 목소리

연금·노동 개혁, 부패 척결 등 놓고 토론…28일엔 노동계 총파업·시위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 사회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가톨릭계가 주요 사회현안에 관해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24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가톨릭주교협의회(CNBB)는 26일부터 총회를 열어 최근 거론되는 주요 의제들을 놓고 열띤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협의회 사무총장인 동 레오나르두 스테이네르 신부는 연금 개혁과 노동법 개정, 부패 척결, 낙태 허용 등 다양한 의제들에 관해 의견을 나누고 입장을 정리해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브라질가톨릭주교협의회 사무총장인 동 레오나르두 스테이네르 신부
브라질가톨릭주교협의회 사무총장인 동 레오나르두 스테이네르 신부[브라질 뉴스포털 UOL]

협의회 총회가 노동계의 총파업을 앞두고 열린다는 점에서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앙단일노조(CUT)를 비롯한 노동단체들은 정치권에서 추진되는 연금·노동 개혁과 기업의 아웃소싱 허용 등에 반대하는 총파업과 시위가 오는 28일 전국에서 벌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총파업·시위에는 8개 대형 노조가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들 노조의 조합원을 합치면 1천만 명을 넘는다.

노조 관계자는 지난 1986년 주제 사르네이 전 대통령 정부 시절에 화폐개혁에 반대해 벌어진 총파업·시위 이후 30년 만에 가장 큰 규모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대중교통, 금융기관, 공·사립학교, 공공보건 등 거의 모든 분야의 근로자들이 참여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정치권이 긴장하고 있다.

노동계는 "연금·노동 개혁이 충분한 논의 과정을 거치지 않은 채 이루어지고 있으며, 지금은 군사독재정권 시대보다 더 위중한 시기"라면서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 정부와 의회는 기업의 이익에만 충실하다"고 주장했다.

스테이네르 신부도 언론 인터뷰를 통해 "연금·노동 개혁이 시민의 기초적인 권리를 제쳐놓은 채 시장의 요구에만 맞춰 추진돼서는 안 된다"면서 "개혁으로 가장 많은 영향을 받는 시민사회가 논의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올해 3월 중순 상파울루에서 벌어진 노동계 시위
올해 3월 중순 상파울루에서 벌어진 노동계 시위[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

테메르 대통령 정부는 재정적자를 해결하기 위해 20년간 예산지출 규모를 실질적으로 동결하는 고강도 긴축 조치를 지난해 마련한 데 이어 올해 들어서는 연금·노동 개혁을 추진하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 자료를 기준으로 브라질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은 2008년 61.9%에서 지난해에는 78.3%로 높아졌고 올해는 81.2%에 달할 전망이다. 2022년엔 87.8%를 기록할 것으로 추산됐다.

국제신용평가회사들은 재정수지 악화를 이유로 2015년 말부터 지난해 초 사이에 브라질 국가신용등급을 잇달아 정크 수준으로 강등했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5 02: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