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입지 넓히는 초고화질 TV…LCD 패널 3장 중 1장은 4K

패널은 더 커져…1분기 출하량 LGD 1위·삼성디스플레이는 5위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TV용 LCD(액정표시장치) 패널의 고화질·대형화 추세가 두드러진다.

올해 1분기 4K(초고화질) 패널 출하량의 비중이 처음으로 30%를 넘어섰고, 수요의 중심이 40∼43인치에서 55∼65인치 패널로 이동하고 있다.

25일 시장조사기관 위츠뷰에 따르면 1분기 TV용 LCD 패널 출하량은 6천16만장으로 추정된다. 작년 4분기보다는 10.7% 줄었지만, 작년 1분기보다는 0.4% 증가한 수준이다.

TV용 LCD 패널 전체 출하량은 줄었지만 4K는 늘었다. 전분기보다 0.5% 증가한 2천만대로 집계됐다.

전체 LCD 패널 중 차지하는 비중은 33.3%로, 3장 중 1장은 4K였던 셈이다.

4K는 UHD라고도 불린다. 기존에 주로 생산됐던 FHD 패널에 비해 4배 좋은 화질을 제공한다.

TV 패널은 픽셀 수에 따라 HD(1,366×768), FHD(1,920×1,080), 4K(3,840×2,160), 8K(7,680×4,320) 등으로 분류된다.

특히 삼성디스플레이가 4K LCD 패널 출하량이 크게 늘렸다. 전체 LCD TV 패널 중 52.8%가 4K였다. 업계에서 4K 패널 생산 비중이 절반을 넘긴 것은 삼성디스플레이가 처음이다.

동시에 패널 크기는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위츠뷰는 "2분기 들어 TV 패널 수요는 40∼43인치에서 55∼65인치로 이동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대형 TV를 선호하는 추세가 확산하면서 2분기에 TV 패널 출하량은 1% 성장에 그치겠지만, 면적 기준으로는 4%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TV용 LCD 패널 출하량을 업체별로 보면 LG디스플레이]가 1위를 지켰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위에서 5위로 내려갔고, 대만의 이노룩스가 빈자리를 대신했다. 3위는 BOE, 4위는 차이나스타(CSOT)였다.

LG디스플레이는 작년 4분기에 비해 7% 감소한 1천263만장을 생산하고서도 1위를 유지했다.

출하량 감소는 8.5세대(기판크기 2,200×2,500㎜) 라인의 일부 제품 조정,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공정 전환 때문으로 풀이된다.

삼성디스플레이의 출하량은 작년 4분기보다 27.6% 감소한 886만장이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작년 말 OLED로 전환하기 위해 LCD 라인 한 개를 폐쇄하는 등 LCD에서 OLED로 전환하고 있다.

이노룩스는 전 분기보다 9.3% 감소한 994만장을, BOE는 2.8% 감소한 940만장, CSOT는 3.3% 감소한 897만장을 각각 출하했다.

입지 넓히는 초고화질 TV…LCD 패널 3장 중 1장은 4K - 1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5 07: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