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군소후보 9명 TV토론서 '안보 논쟁'…"核무장" vs "사드 철회"

북핵해법 공방…"핵억제 능력 구축" 對 "대결 피하고 외교로 풀어야"
(서울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중앙선관위 주최 비초청 대선후보 TV토론회에 참석한 후보들이 본격 토론에 앞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 새누리당 조원진(왼쪽부터), 경제애국당 오영국, 국민대통합당 장성민, 늘푸른 한국당 이재오, 민중연합당 김선동, 통일한국당 남재준, 한국국민당 이경희, 한반도미래연합 김정선, 홍익당 윤홍식, 무소속 김민찬 후보. 2017.4.24photo@yna.co.kr
(서울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중앙선관위 주최 비초청 대선후보 TV토론회에 참석한 후보들이 본격 토론에 앞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 새누리당 조원진(왼쪽부터), 경제애국당 오영국, 국민대통합당 장성민, 늘푸른 한국당 이재오, 민중연합당 김선동, 통일한국당 남재준, 한국국민당 이경희, 한반도미래연합 김정선, 홍익당 윤홍식, 무소속 김민찬 후보. 2017.4.24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김동호 기자 = 19대 대선이 역사상 최다 대선후보 숫자를 기록한 가운데 주요 후보 5명을 제외한 9명의 후보가 24일 TV토론에서 격론을 벌였다.

새누리당 조원진·경제애국당 오영국·국민대통합당 장성민·늘푸른한국당 이재오·민중연합당 김선동·통일한국당 남재준·한국국민당 이경희·홍익당 윤홍식·무소속 김민찬(이하 기호순)는 이날 밤 서울 여의도 KBS에서 진행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최 제19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토론회에 참석했다.

이들 후보는 한반도 안보위기 속에서 우리 정부가 취해야 할 외교·안보 정책의 방향을 놓고 저마다의 해법을 제시하며 논쟁을 벌였다. 특히 한국도 독자적으로 핵 능력을 갖춰야 한다는 쪽과 외교를 통해 북핵 문제를 풀어가야 한다는 쪽으로 나뉘었다.

장성민 후보는 "우리도 핵 능력을 갖춰 '공포의 균형'을 유지해야 한다"면서 ▲ 한미원자력협정 재체결을 통해 핵무기 제조 가능한 플루토늄 재처리 시설 확보 ▲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 미국의 한반도 핵우선정책 강화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근혜정부 초대 국정원장을 지낸 남재준 후보도 "핵 억제 능력은 오직 핵 보유를 통해 해결할 수 있다"면서 "미군의 전술핵 배치를 재추진하고 이것이 불가능할 경우 독자적 핵무장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남 후보는 이어 "한미동맹을 더 강화하고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를 방어에 충분하도록 1, 2개 포대를 추가 배치해 최대 3개 포대까지 배치하는 것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조원진 후보는 "김대중·노무현 정부 때 핵무기를 100개 만들 수 있는 8조 원을 북한에 갖다줬다"면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대통령 되면 햇볕정책을 펼 것이고 한미동맹이 깨질 것인 만큼 좌파정권을 막고 전술핵 재배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김선동 후보는 "남한에는 중국 경제 보복을, 북한에는 미국 경제제재를 불러올 사드 배치를 당장 중단해야 한다"면서 "남북한이 화해 협력해 기존 군사동맹을 동시에 폐기하고 한반도를 비핵지대화하는 것이 정답"이라고 주장했다.

'양심경영 전문가'를 표방한 윤홍식 후보도 "일단 사드(배치)를 중지하고 국민에 보고한 뒤 허락을 맡으라"고 제안하면서 "양심 정부가 들어서면 국민은 목숨을 걸고 이 나라를 지킨다"고 강조했다.

'평화주의자'로 자신을 소개한 이재오 후보는 "남북 대결로는 해결이 안 된다"면서 "대통령 외교력을 강화해 기존 6자회담을 한반도 평화회담으로 바꾸고 한·미·일·러·중·북의 한반도평화조약 비준에 외교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경희 후보는 "최후 수단으로 사드를 배치해야 한다"면서도 "여기서 멈춰서는 안 되고 북한과 정상회담을 통해 대화로 북핵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오영국 후보는 "전쟁 없는 한반도 평화 실현, 한민족의 단결과 번영을 위해 대한민국의 국가적 정체성을 확립하겠다"면서 "동북아 중심국가로 외교·안보를 유지해 발전시키겠다"고 강조했다.

무소속 김민찬 후보는 "외교에서는 우리나라는 한미동맹 중심으로 나아가야 한다"면서 "북한의 핵미사일 실험에 개의치 않고 지원하면서 우리에게는 사드 문제로 경제 보복하는 중국을 보면서 우리 미래를 잘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5 00: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