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미일 오늘 대북압박 논의…北 창군절 계기 도발 주목

송고시간2017-04-25 04:00

도쿄서 北 도발시 대응책·대북압박 강화 방안 협의

한미일 오늘 대북압박 논의…북한 창군절 계기 도발 주목

한·미·일은 오늘(25일) 오전 일본 도쿄에서 북핵 6자 회담 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합니다. 북한의 인민군 창건 85주년 기념일인 오늘 북한이 핵실험 또는 탄도 미사일 시험발사와 같은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거론되는 상황에서, 세 나라 대표는 북한의 추가 도발시 추진할 고강도 '징벌적 조치'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한미일 수석대표들은 북한이 핵실험 등의 전략적 도발에 나설 경우 북한 정권이 감내하기 어려운 수준의 고강도 제재를 추진한다는 입장을 확인하고, 구체적인 제재 내용을 놓고 의견을 교환할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2016년 12월 13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에서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왼쪽부터),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2016년 12월 13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에서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왼쪽부터),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한·미·일은 25일 오전 일본 도쿄에서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한다.

마침 북한의 인민군 창건 85주년 기념일인 이날 북한이 핵실험 또는 탄도 미사일 시험발사와 같은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거론되는 상황에서 세 나라 대표는 북한의 추가 도발시 추진할 고강도 '징벌적 조치'에 대해 논의한다.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각국 대표로 참석한다.

한미일 수석대표들은 북한이 핵실험 등의 전략적 도발에 나설 경우 북한 정권이 감내하기 어려운 수준의 고강도 제재를 추진한다는 입장을 확인하고, 구체적인 제재의 내용을 놓고 의견을 교환할 전망이다.

더불어, 대표들은 완전한 핵무기 실전배치를 위한 북한 김정은의 '막바지 폭주'를 저지하기 위한 대북 압박 강화책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이 맥락에서 세 사람은 북한에 대한 최대의 영향력을 지닌 중국을 대북 압박에 적극 동참시키는 방안을 논의한다.

이와 함께 세 나라 대표들은 북한과의 대화를 위해서는 북한이 도발을 멈추고 비핵화 대화에 대한 진정성을 행동으로 보여야 한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는 지난 2월 27일 워싱턴에서 열린 이후 약 2개월만에 개최된다. 한국 새 정부 출범 이전에 열리는 마지막 3국 수석대표 협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