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자궁근종 로봇수술 500건' 첫 한국인 의사 탄생

송고시간2017-04-25 07:00

김미란 서울성모병원 교수 "기존 복강경보다 비싸지만 그만큼의 효과""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첨단 로봇수술 장비로 자궁근종 절제술 500건을 시행한 첫 한국인 의사가 나왔다. 종전까지 전 세계를 통틀어 3명밖에 달성하지 못한 대기록이다.

서울성모병원은 김미란 산부인과 교수가 한국인 중 최초이자 세계에서 네 번째로 자궁근종 로봇수술 500건을 달성했다고 25일 밝혔다.

병원 측에 따르면 김 교수는 2009년 4월 다빈치 로봇을 이용해 자궁근종 절제술을 처음 시행한 이후 8년 만에 이런 기록을 세웠다.

생식내분비학으로 전문의를 취득한 김 교수는 현재 자궁근종 절제술·난관 복원술·자궁내막증 수술 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자로 손꼽힌다.

김 교수는 "자궁은 소중한 아기를 10달간 키워내는 너무나 소중한 기관"이라며 "만약 자궁근종 환자가 임신을 원한다면 자궁 손상을 최소화하면서 근종을 정확히 제거해 자궁이 제 기능을 잃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런 점 때문에 김 교수는 그동안 수술 숙련도를 높이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김 교수는 지난해 자궁근종이 자궁 근육층 대부분을 차지해 자궁내막을 누르고 있는 이른바 '하이브리드 타입'의 자궁근종 환자에게 로봇을 이용한 자궁근종 절제술을 시행해 관련 논문을 국제학술지에 보고해 주목받았다.

그는 "근종 숫자가 매우 많거나, 위치가 나빠서 복강경 수술이 곤란해 개복수술을 선택할 정도의 중증환자에게 로봇수술을 적용하면 근종을 정확히 절제할 수 있고 환자의 빠른 회복에도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의 수술 실력이 전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지면서 서울성모병원에는 요즘 미국·독일·이탈리아·캐나다·인도 등 외국 환자의 방문이 점차 느는 추세다.

로봇수술 장비 '다빈치'를 제조·공급하는 인튜이티브서지컬도 김 교수의 실력을 높이 샀다. 회사 관계자는 "김미란 교수는 외국 의료계에서도 널리 알려진 유명인사"라며 "개인이 자궁근종 로봇수술 500건을 달성한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고 강조했다.

수술실적이 워낙 많다 보니 에피소드도 많다. 김 교수는 자궁에 20개 넘는 근종이 생기고도 로봇수술을 받은 후 자연임신으로 아기를 출산한 여성, 12㎝의 자궁근종을 진단받은 중학생, 로봇으로 근종 절제수술을 받고 첫아이를 출산한 후 둘째 아이를 임신 중인 산모 등을 떠올렸다.

이런 중증 자궁근종 환자가 제대로 된 치료만 받으면 임신할 확률이 75%에 이른다는 논문도 김 교수가 내놓은 결과물이다.

김 교수는 "다행히 500건의 로봇수술 중 눈에 띄는 합병증이 발생한 경우는 단 1건도 없었다"며 "수술받기 전 환자 몸 상태의 철저한 평가와 산부인과 수술팀의 탁월한 협력으로 좋은 성과를 거두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자궁근종 로봇수술이 아직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아 기존 개복수술이나 복강경 수술보다 약 4∼5배 비싸다는 점에 대해서는 '비용 대비 효용성'을 가장 큰 장점으로 꼽았다.

김 교수는 "생명을 잉태하는 자궁의 역할을 환자 입장에서 더 신중하게 생각할 수 있다는 점에서 로봇수술의 가치가 있다"며 "입원료·재료비 등 다른 추가적인 의료비까지 고려하면 상태가 심각한 중증환자에게 로봇수술이 더 도움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자궁근종은 자궁을 이루고 있는 근육에 생기는 종양으로 의사의 내진 또는 초음파 검사를 이용해 진단한다.

아직 정확한 발병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며 환자 나이·폐경 여부·치료 선호도에 따라 약물적 치료와 수술적 치료가 이뤄진다.

김 교수는 "자궁근종은 미혼여성에게도 생길 수 있는데 향후 임신을 생각해 계속 경과만 관찰하는 경우가 있다"며 "미혼여성이라도 정기 검진을 받아 자궁근종의 진단 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신경을 써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미란 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교수
김미란 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교수

[서울성모병원 제공=연합뉴스]

k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