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어린이 금융] 7∼12세 1억 넘는 '금수저 계좌' 313개

송고시간2017-05-02 06:30

1천만원 이하 계좌가 98%…평균 잔액 110만원

[어린이 금융] 7∼12세 1억 넘는 '금수저 계좌' 313개 - 1

(서울=연합뉴스) 이상원 박의래 기자 = 7∼12세 중 은행 계좌가 없는 어린이들도 있지만, 통장 잔고가 1억 원이 넘는 어린이 계좌도 300개가 넘었다.

2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민병두(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7∼13세 미만의 은행 계좌는 총 254만6천737개였고, 이들 계좌의 총 잔액은 2조7천955억원이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으로 7∼13세 미만 인구가 271만8천759명이어서 이 연령층 중 은행 통장이 없는 어린이도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7∼13세 미만 어린이 계좌의 평균 잔액은 약 110만원이었다.

설·추석 명절이나 어린이날, 크리스마스, 생일 등에 받은 용돈 등을 꾸준히 모은 규모로 볼 수 있다.

하지만 잔액이 1억원이 넘는 계좌도 적지 않았다.

7세 이상 13세 미만의 계좌 중 잔액이 1억원이 초과하는 계좌는 313개였고 이들 거액 계좌의 전체 잔액은 742억원이었다. 평균 잔액은 2억3천700만원이었다.

이는 일반 가구 금융자산의 2.5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지난해 12월에 발표된 '2016년 가계금융·복지조사 결과'를 보면 지난해 3월 말 기준으로 일반 가구의 금융자산은 9천400만원이었다.

은행 통장 유무는 물론 통장 잔액 차이 등 금융거래의 첫 출발부터 격차가 형성되고 있는 것이다.

7∼13세 미만 계좌 중 잔액이 1억원 이상인 계좌는 '금수저'들의 불법적인 증여 수단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세무당국이 모든 어린이 계좌를 일일이 점검할 수 없기 때문이다.

부모나 할아버지·할머니 등이 자녀, 손주 등에게 현금을 증여할 때에는 미성년자의 경우 2천만원을 넘어서면 증여세 대상이 된다.

7∼13세 미만 어린이 계좌 중 가장 비중이 큰 잔액 구간은 1천만원 이하였고 해당 계좌는 250만9천317개로 전체의 98.5%였다.

이들 계좌의 평균 잔액은 82만원이었다. 대다수 보통 어린이의 계좌에는 80만원 조금 넘는 돈이 들어있다는 의미다.

lees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