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남도 "미세먼지 대책 등 '충남의 제안' 입법화 탄력"

송고시간2017-04-24 13:28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충남도는 지역 현안 해결의 방향을 제시하며 입법과제로 제시한 이른바 '충남의 제안'이 국회 차원에서 입법 절차를 밟고 있거나 주요 정당의 대선 공약으로 채택됐다고 24일 밝혔다.

충남도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남도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허승욱 충남도 정무부지사는 24일 오전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환경·복지·농업·정부혁신·중소기업 등의 분야에서 국회와 정부에 제안한 18개 과제 가운데 미세먼지 대책 등 6개 과제의 입법안을 마련해 국회 및 중앙정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물관리 기본법안과 석탄화력발전소 대기환경 특별법안이 발의됐고, 지방자치법 개정안과 전기사업법 개정안도 도의 제안대로 법안이 만들어져 국회에 계류 중이다.

또 연안 하구 생태복원과 공공요금 할인제도 활성화에 대한 내용을 담은 법안도 조만간 발의될 예정이다.

농업재정 개편과 특별행정기관 지방 이양 등 6개 과제는 공론화 및 법안 마련을 위한 연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6개 과제는 정책 의지를 통해 실현될 수 있는 만큼 중앙정부와 공감대 형성에 주력하고 있다고 도는 설명했다.

이 과제들은 4대강 보 상시 개방, 재정정보 실시간 공개, 국공립 어린이집 확대, 가정 양육수당 인상, 지역 벤처투자 지원 확대, 농산물 산지유통체계 확립 등으로 대부분 주요 정당의 대선 공약에 포함됐다.

허 부지사는 "충남의 제안은 도정 현장에서의 고민과 경험을 바탕으로 마련한 것으로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꼭 필요한 과제"라며 "충남의 제안이 입법화 및 국정 과제화될 수 있도록 과제별 추진전략을 세워 지속해서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충남도는 지난해 9월 이른바 역간척으로 불리는 '연안 하구 생태복원 사업'과 정부 재정 상황을 공개하는 '재정정보 실시간 공개 제도' 도입 등을 제안한 것을 시작으로 3차례에 걸쳐 모두 18개 과제를 국회와 정부에 제안했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419024500030

title : 롯데호텔월드, 투숙객 차량이동 패키지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