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다문화 유치원 90개로 늘린다…올해 다문화예산 1천500억원

송고시간2017-04-24 12:00

다문화가족정책위원회 '2017년도 시행계획' 확정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다문화 가족 지원 예산으로 올해 1천500억 원이 투입되면서 전국의 정부 지정 다문화 유치원도 총 90곳으로 늘어난다.

여성가족부(장관 강은희)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제2차 다문화가족정책 기본계획에 따른 2017년도 시행계획'이 지난 21일 제14차 다문화가족정책위원회에서 확정됐다고 24일 밝혔다.

계획에 따르면 올해 다문화가족 자녀의 성장과 발달 지원, 결혼이민자의 사회경제적 진출 확대 등 6개 영역 799개 과제에 1천506억 원(중앙부처 864억 원·지자체 642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우선 학령기에 접어드는 다문화 가정 자녀가 늘어나는 데 따라 이들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다문화 유치원'을 60개에서 90개로 확대하고, 다문화 학생의 대학 선발을 지원하는 '글로벌 브릿지 사업'도 17개에서 20개로 늘린다.

제3국에서 태어나 성장기에 한국에 온 중도입국 학생을 위한 '다문화 예비학교'는 138개 학급에서 160개 학급으로 확대한다.

결혼이민자의 사회 진출을 유도하기 위한 지원도 강화된다. 여성새로일하기센터의 집단상담 프로그램을 12개에서 26개로 늘리고, 결혼이민자의 정착단계별 지원 패키지 프로그램도 100곳에서 운영되도록 한다.

다문화 가족에 대한 사회적 수용성을 제고하는 정책도 강화된다. '다문화 중점학교'를 180개교에서 200개교로 늘려 학생들이 인종과 문화의 차이를 딛고 더불어 살아가도록 교육하고, 온라인 교육 서비스인 '다문화 이해 교육 시스템'도 개선한다.

신설되는 제도로는 '다문화 이주민 센터'가 12곳에 도입된다. 기존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외국인력지원센터, 출입국관리사무소 등 여러 기관이 한 공간에 입주하는 등의 형태로 통합 서비스를 제공한다.

newgla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422160300502

title : [팩트체크] 미국서 중국 상대 코로나 소송…배상 받을수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