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살' 리디아 고, 장하나 전 캐디와 손잡아

송고시간2017-04-24 11:48

리디아 고 샷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리디아 고 샷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리디아 고(20·뉴질랜드)가 새 캐디를 찾았다.

24일 골프 전문사이트 골프채널에 따르면 리디아는 이번 주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텍사스 슛아웃에 새 캐디인 피터 고드프리와 출격한다.

고드프리는 작년에는 랭킹 3위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의 골프백을, 올해 초에는 장하나의 백을 멨던 캐디다.

지난달 끝난 HSBC 위민즈 챔피언십에서는 동료들로부터 '올해의 캐디'로 선정되기도 했다.

쭈타누깐과는 1년 이상 함께 했다. 작년 여름에는 쭈타누깐의 브리티시 오픈 제패를 돕기도 했다.

고드프리는 이로써 리디아 고의 10번째 캐디가 됐다.

리디아는 지난해 10월 캐디였던 제이슨 해밀턴(호주)과 결별한 뒤 게리 매슈스(남아공)에게 골프백을 맡겼다.

그러나 9개 대회 만에 캐디를 교체하기로 하고 새 캐디를 구했다.

1997년 4월 24일 태어난 리디아는 이제 10대를 벗어나 막 20살이 됐다. 텍사스 슛아웃은 스무살이 된 그의 첫 무대다

taejong7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