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범행 1개월 전부터 농협 6회 답사…권총강도 치밀한 계획

송고시간2017-04-24 11:39

"빚이 1억원 넘어 생활고 시달리자 총기 이용 은행 털기로"

차에서 내리는 강도 피의자
차에서 내리는 강도 피의자

(경산=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충북 단양에서 붙잡힌 농협 권총 강도 용의자 김모(43)씨가 22일 오후 경북 경산시 계양동 경산경찰서로 들어가고 있다. 2017.4.22

(경산=연합뉴스) 손대성 최수호 기자 = 경북 경산 농협 권총강도 피의자 김모(43)씨는 1개월 전부터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산경찰서는 24일 김씨를 상대로 조사한 결과 과다한 빚으로 생활고에 시달리던 중 범행 1개월 전에 범행을 결심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2003년 직장 상사 심부름으로 칠곡에 있는 상자 지인 집에 갔다가 창고에서 우연히 권총과 실탄을 발견했다.

그는 군이나 경찰에 신고하지 않고서 자신의 차 트렁크에 보관했다.

그러던 중 최근 빚이 1억원이 넘어 생활고에 시달리자 총기를 이용해 은행을 털기로 계획하고 자인농협 하남지점을 6회 답사했다.

그는 이 과정에서 청원경찰이 없다는 사실을 확인하고서 폐쇄회로(CC)TV가 없는 농로를 이용하기로 했다.

또 경찰의 눈을 속이기 위해 번호판이 당장 확인되지 않는 자전거를 범행에 사용했다.

범행할 때는 모자와 넥워머로 얼굴 대부분을 가렸고 양손에는 장갑을 착용했다.

4분간의 범행 사이에 금고문과 탁자 2곳을 손으로 만졌으나 장갑을 낀 까닭에 지문이 나오지 않았다.

심지어 말을 짧게 하고 몸짓을 많이 써서 신분 노출을 최대한 줄였다.

사건 초기에는 외국인이란 얘기까지 돌았을 정도다.

그러나 경찰이 사건 현장 주변 CCTV에 자전거를 싣고 가는 화물차를 발견하면서 김씨의 범행은 들통이 났다.

경찰은 22일 오후 충북 단양 모 리조트 주차장에서 김씨를 붙잡아 23일 특수강도와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sds123@yna.co.kr, su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20503068600055

title : 지리산 바래봉 철쭉제 5일 개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