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효소멸·소송 채권 등 매각 금지…불법추심 막는다

송고시간2017-04-24 12:00

금감원, '대출채권 매각 가이드라인' 내일부터 시행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25일부터 소멸시효가 완성된 채권의 매각이 금지된다. 불법 추심으로 채권의 효력이 되살아나는 경우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금융감독원은 이런 내용을 담은 '대출채권 매각 가이드라인'을 제정, 시행에 들어간다고 24일 밝혔다.

이번에 매각이 금지된 채권은 소멸시효가 완성된 채권뿐 아니라 소송 중인 채권, 채권·채무관계가 불명확한 채권 등이 포함된다.

통상 금융회사들은 소멸시효가 완성된 채권을 대부업체에 아주 싼 값에 넘기고 대부업체는 이를 바탕으로 채권추심에 들어간다.

대출채권은 5년 이상 채권자로부터 유선이나 우편 등 어떤 형태로든 연락을 받지 않았다면 해당 채권의 권리가 사라진다. 즉, 채무자는 해당 금액을 갚을 의무가 없다.

이런 소멸시효라는 개념을 잘 모르는 채무자는 빚의 상당 부분을 탕감해주겠다는 식의 꼬임에 넘어가 대부업체에 채무의 일부를 갚거나 갚겠다는 각서를 쓰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변제 의사를 밝히는 순간 그날을 기점으로 채권의 소멸시효 기간이 다시 산정된다. 없던 빚이 부활한 셈이다.

금감원은 채권이 매각된 이후라도 소멸시효 완성 등으로 매각이 제한된 채권임이 확인되면 금융회사가 해당 채권을 되사도록 했다.

불법채권추심 단속하라
불법채권추심 단속하라

[연합뉴스 자료사진]

금감원은 또한 금융회사가 대출채권 매입기관의 관련 법규 준수 여부, 과거 채권추심 행태 등을 평가해 불법적으로 채권을 추심하지 않을 법한 금융회사에 대출채권을 팔게 했다.

또 사후 점검을 해서 불법 추심한 것으로 드러나면 해당 매입기관에 추가로 채권을 매각하지 못하게 했다.

금융회사가 채권매각 시 매입기관이 최소 3개월 이상 재매각할 수 없다는 사실을 계약서에 명시하게 하고, 원금과 이자, 소멸시효 완성여부 등 중요 정보를 매입기관에 제공토록 했다.

채무자가 단기간 내 다수의 채권자에게 추심을 받는 일을 예방하고 채무확인서를 통해 채권자로부터 채무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받게 하기 위해서다.

금감원은 아울러 모든 대출채권 매각에 적용되는 일관성 있고 투명한 내부통제 기준을 각 금융회사가 마련하게 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불법채권추심을 일삼는 매입기관이 점차 시장에서 퇴출당함에 따라 금융소비자에 대한 불법추심행위가 많이 줄어들 것"이라고 기대했다.

pseudoj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0102147400004

title : 헌재 '장애 확정시기 따라 상이군인 차별' 군인연금법 위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