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송민순, 노 前대통령에 보낸 손편지 공개

송고시간2017-04-24 11:31

"참여정부 흠 잡으려는 세력에 공격 구실 주는 게 가슴 답답"

송민순 굳은 표정
송민순 굳은 표정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송민순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이 24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북한대학원대학교에서 밖으로 나가기위해 차량에 오르고 있다. 한편 송 총장은 이날 오전 총장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leesh@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24일 지난 2007년 11월 16일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보낸 손편지를 공개했다.

송 전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북한대학원대학교에 출근하는 길에 취재진을 만나 편지를 공개했다.

편지에는 '북한은 우리에게 숙명이라고 생각합니다', '참여정부는 보다 많은 접촉과 교류를 통해 북한의 안정과 발전을 도모하고 국제사회의 일원이 되도록 설득하는 데 애써왔습니다' 등 내용이 담겼다.

특히, '참여정부의 흠을 잡는 데 혈안이 돼있는 일부 언론과 정치인들에게 좋은 공격 구실을 주는 것도 저로서는 가슴 답답한 일입니다'라고 썼다.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에 기권할 경우 당시 보수 야당과 언론의 집중적인 공세에 직면할 것임을 우려한 것이다.

송 전 장관이 편지를 보냈다는 11월 16일은 유엔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을 앞두고 노 전 대통령 주재 관저회의가 있었던 날이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측은 이날 이미 기권 결정이 이뤄졌다는 입장이며, 송 전 장관은 이후에도 정부내 논의가 이어져 20일 무렵에야 최종 결정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hapy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