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범죄 예방해야 할 자율방범대장이 농협 턴 권총 강도라니

송고시간2017-04-24 11:21

강도 피의자
강도 피의자

(경산=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충북 단양에서 붙잡힌 농협 권총 강도 피의자 김모(43)씨가 22일 오후 경북 경산시 계양동 경산경찰서로 들어가고 있다. 2017.4.22

(경산=연합뉴스) 손대성 최수호 기자 = 범죄를 예방해야 할 자율방범대장이 강도 범행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산경찰서는 24일 브리핑에서 경산 농협 권총강도 피의자 김모(43)씨가 2010년부터 사는 지역에서 자율방범대 활동을 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올해 2월에 지역 자율방범대장으로 취임하기까지 했다.

다만 활동을 많이 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자율방범대는 경찰과 협력해 범죄를 예방하고자 주민이 결성한 봉사조직이다.

취약지역을 순찰하거나 범죄 현장이나 용의자를 발견했을 때 경찰에 신고하는 등 다양한 일을 한다.

범죄를 막아야 할 자율방범대장이 범죄를 저지른 것에 경찰은 당혹스러워하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가족조차 그의 범행을 전혀 몰랐던 것으로 나타났다.

김씨는 한때 병원에서 직장생활을 했다.

그러다가 2007년께 고향으로 귀농해 복숭아·대추 농사를 지었다.

주변 사람들은 그를 평범하고 착한 가장으로 기억했다.

한 주민은 "성실하고 착해 전혀 그럴 사람이 아니다"며 "소식을 듣고 정말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은 "아직도 믿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su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51006005000091

title : 스타워즈 레이아 공주 '비키니 노예복', 1억1천만원에 낙찰